전세계 테러, ISIS 압박 성과… ‘외로운 늑대형’ 위협은?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2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왼편의 2016년 테러발생 현황과 오른편의 2017년 테러발생 현황을 비교할 때 중동의 테러 발생 집중도가 감소하고 여러 지역으로 분산되는 것을 알 수 있다. <자료: ESRI 스토리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왼편의 2016년 테러발생 현황과 오른편의 2017년 테러발생 현황을 비교할 때 중동의 테러 발생 집중도가 감소하고 여러 지역으로 분산되는 것을 알 수 있다. <자료: ESRI 스토리맵>

지난해 전세계에서 테러로 인한 사망자는 전년보다 40%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테러연합군이 가장 큰 테러조직으로 알려진 ISIS를 시리아와 이라크 등지에서 압박한 결과다. 하지만 중동 이외 지역은 외려 테러가 증가하는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가운데 단독 또는 소규모로 테러를 계획하고 실행해 사전에 인지하기 힘든 ‘외로운 늑대형’ 테러가 나타나고 있다.

11일 지리정보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사인 ESRI의 ‘스토리맵’에 따르면 지난해 테러 사망자는 8439명으로 2016년 1만 4842명보다 43.1% 감소했다. 테러건수는 지난해 1370건으로 2016년 1495건보다 8.3% 줄었다.
ISIS의 2016년 및 2017년 테러발생 현황 비교. 반테러 연합군이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압박 강도를 높인 결과 중동 지역의 테러사망자가 줄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자료: ESRI 스토리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ISIS의 2016년 및 2017년 테러발생 현황 비교. 반테러 연합군이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압박 강도를 높인 결과 중동 지역의 테러사망자가 줄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자료: ESRI 스토리맵>

가장 큰 이유는 ISIS의 활동이 상대적으로 줄었기 때문이다. 2016년 491건의 테러를 일으켜 9662명의 생명을 앗아갔지만 지난해는 3543명(467건)이 관련 테러로 목숨을 잃었다. 중동에서 벌어지는 테러가 여전히 다른 대륙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기는 하지만 피해는 줄어드는 이유다. 하지만 다국적 연합군의 대대적 공세로 시리아·이라크 등에서 궁지에 몰린 ISIS가 유럽이나 아시아로 눈을 돌리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 유럽이나 남부 아시아에서 잇딴 테러가 발생했다. 지난해 5월 20여명의 관객이 목숨을 잃은 영국 멘체스터 아레나 공연장 폭탄테러 사건이나 관광객 5명이 사망한 6월 런던브릿지 차량 테러 등이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6월에는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경찰을 겨냥한 총기 테러도 있었다. 유럽에서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알려진 북유럽의 스웨덴에서도 지난해 4월 트럭 테러가 발생했다. 이외 필리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남부아시아도 테러 주의 지역으로 평가된다.

또 다른 위협은 구체적이고 상징적인 공격 대상이 사라지고 있다는 점이다. 유럽의 경우 정부기관 등이 아니라 공연장, 쇼핑몰, 광장 등 일반 시민을 타깃으로 한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ISIS는 트럭 충돌이나 화염병 방화와 같이 예상치 못한 방법들을 세계 곳곳의 지지자들에게 권유하고 있다. 일명 외로운 늑대형 테러를 부추기는 것이다.

한편 올해는 8월 10일까지 테러로 4409명(798건)이 목숨을 잃었다. 윤해성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국제 테러리즘의 정세와 전망’ 논문에서 “베네수엘라 등 남미 북서부 지역, 미국 북동부 지역 등에서 테러 발생 가능성이 있고 아시아·유럽 지역이 발생 가능성이 높아 보이며, 이에 대한 한국인 여행객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