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발 금융 불안에 원·달러 환율 11.7원 급등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18: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터키 금융불안이 은행 건전성 우려를 자극하면서, 달러 가치가 오르며 원·달러 환율이 12원 가까이 뛰었다.
터키-미국 갈등에 환율 상승 10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업무를 보고 있는 딜러 뒤에 설치된 스크린에 달러당 1128.90원이 표시돼 있다. 2018.8.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터키-미국 갈등에 환율 상승
10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업무를 보고 있는 딜러 뒤에 설치된 스크린에 달러당 1128.90원이 표시돼 있다.
2018.8.10 연합뉴스

1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1.7원 오른 달러당 1128.9원에 마감했다. 지난 6월 15일(14.6원) 이후 가장 큰 폭으로올랐다.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가 ‘약달러’를 원한다고 밝히면서, 진정세를 찾았던 달러 가치가 다시 급등한 것이다.

전날 터키와 미국이 외교적 갈등을 빚으면서, 터키 리라화 가치가 떨어지고 경기가 둔화될 것이란 비관론이 힘을 얻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과 사업을 하면 미국과 사업할 수 없을 것”이라고 세컨더리 보이콧을 포함한 대 이란 제재에 나섰지만, 파티흐 된메즈 터키 에너지 장관은 이란산 천연가스를 수입하겠다고 밝혔다. 리라화 가치는 이날 3% 떨어져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터키는 유럽존 의존도가 높아 리라화 가치가 떨어지고, 터키 경제가 어려워지면, 터키에 투자된 외국인 자금 회수가 어려워질 수 있다. 터키 금융 불안 외에도 미국의 금리 인상이나 미·중 무역 전쟁 등 우려 요인이 많아 당분간 달러 강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두언 KB증권 연구원은 “은행 부실화 우려가 유로화 급락으로 이어졌고, 달러 강세를 자극했다”면서 “미국의 경기가 견조해 여타 선진국 은행과 미국의 금리 격차가 벌어지고 G2 무역 전쟁이 격화될 수 있다”고 짚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