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9 “혁신 부족”…엇갈린 한·중 IT 주가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15: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전자가 지난 9일(현지시간) 뉴욕에서 갤럭시노트9를 야심차게 공개했지만, 주식 시장의 반응은 시원치 않았다.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즈센터에서 열린 갤럭시노트9 공개 행사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이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즈센터에서 열린 갤럭시노트9 공개 행사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이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S펜에 블루투스 기능을 탑재해 리모콘처럼 사용할 수 있게 됐지만, 맹공에 나선 중화권 스마트폰에 비해 ‘혁신’이 부족하다는 혹평도 나왔다. 시장이 실망이 겹친 데다가, 이날 글로벌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가 반도체 기업에 대해 부정적으로 전망하면서 투자 심리가 얼어붙었다.

10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 주가는 전날 대비 3.2%(1500원) 떨어진 4만 5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갤럭시 시리즈에 부품을 공급하는 것으로 알려진 세코닉스(-10.99%), 아이엠(-6.89%) 등도 일제히 내려앉았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갤럭시노트9이 최근 출시된 중화권 스마트폰 업체들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비해 하드웨어 혁신이 부족했다”며 “전반적인 스마트폰 교체 주기 확대로 판매 호조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화웨이 등 중국 회사들은 일부 모델부터 3D 센싱이나 디스플레이 내장형 지문인식, 트리플 카메라를도입하고 있지만, 갤럭시 시리즈는 늦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게다가 지난 9일 모건스탠리가 반도체 기업 투자 전망을 ‘중립(in-line)’에서 가장 낮은 등급인 ‘주의(cautious)’로 낮췄다. SK하이닉스는 전날 대비 3.72%(2900원) 미끄러졌다.

한국 IT주가 휘청이는 사이, 중국 IT 주가는 회복세를 타고 있다. 중국 정부가 미국과의 기술 전면전에 나선 데다, 기업들의 투자도 늘어나서다. 지난 9일 중국이 국가과학지도소모임을 조직해 핵심 과학기술을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히자, IT 관련주는 이틀 연속 오름세다. 클라우드 컴퓨팅 등 IT 서비스를 제공하는 청화자광이 자체 메모리칩을 개발하겠다고 나서자 지난 9일 차스닥을 끌어올렸고, 10일 오후 2시 6분 회사 주가는 전날 대비 2.76% 올랐다.

문제는 앞으로 반도체 산업의 핵심이 국내 기업들이 강점을 보인 스마트폰이 아닌 서버 등으로 바뀔 것이란 점이다. 당분간 국내 반도체 기업들의 위기감이 쉽게 가라않지 않을 전망이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D램 등 반도체 시장의 중심축이 개인소비자의 PC나 모바일 시장에서 서버 같은 기업용 시장으로 바뀌는 산업 패러다임의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내년 연착륙을 염두에 두고 반도체 기업들의 실적에 초점을 맞출 때”라고 밝혔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