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자동차보험료 인상 움직임에 ‘제동’… “과도한 인상 안 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12: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융감독원이 “보험금 누수방지, 사업비 절감 등을 통해 자동차보험료가 과도하게 오르지 않도록 감독하겠다”고 밝혔다. 6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온라인 전용보험 확산에 따른 사업비 절감 등 인하요인도 있다”면서 자동차보험료 인상 움직임에 제동을 건 상태에서 금감원이 보조를 맞춘 것이다.

금감원은 10일 ‘2018년 상반기 자동차보험 사업실적’을 발표하면서 국내 손해보험사의 상반기 자동차보험 사업비율이 18.5%로 전년 동기 대비 0.7%포인트 개선됐다고 밝혔다. 사업비율은 마케팅 비용, 인건비 등 사업비가 전체 보험료에서 차지하는 비중으로, 금감원은 인터넷 가입 증가로 인해 사업비율이 계속해서 개선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다.

실제 2016년 상반기 19.6%이던 사업비율은 지난해에도 19.2%으로 0.4%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사업비 절감 등 실적 개선요인이 있어 보험료 조정을 다소 제한적일 전망”이라며 “시장 자율성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업계와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보험사와 금융당국의 보험료 줄다리기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보험사들은 정비수가 인상, 7월부터 시행된 상급종합·종합병원의 2~3인실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 실시 등을 보험료 인상 요인으로 꼽고 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원수 보험료 기준 11개 손보사들의 자동차보험 판매실적은 8조 38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52억원가량(1.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사 간 보험료 인하경쟁과 차량 등록대수 증가세 둔화가 원인으로 꼽힌다. 영업손익을 보면 강설, 한파가 몰아닥친 1분기에는 483억원 손실을 기록했으나, 2분기에는 손해율이 개선되면서 367억원 영업이익을 올렸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