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무급 순환휴직’ 검토 … 실행되면 창사 이래 처음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1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중공업이 무급 순환휴직을 검토하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의 ‘수주절벽’ 여파로 적자를 이어기고 있는 상황에서 내린 고육지책이다.

10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최근 임금 및 단체협상에서 노조 격인 노동자협의회(노협)에 무급 순환휴직을 포함한 회사안을 제시했다. 사측과 노협은 앞서 유보한 2016년, 2017년 임단협을 포함해 올해까지 3년 치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 사측은 무급 순환휴직 시행을 포함해 ▲기본급 동결 ▲복지포인트 중단 ▲학자금 지원 조정(중학교 폐지) 등을 제시한 반면 노협은 ▲기본급 5.1%(10만 286원) 인상 ▲고용보장 ▲희망퇴직 위로금 인상 ▲혹한기 휴게 시간 신설 등을 요구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임직원 임금 반납과 희망퇴직, 유급 순환휴직 등으로 인력 유지에 따른 고정비를 감축해 왔다. 회사가 제안한 무급 순환휴직이 실행되면 1974년 창사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무급 순환휴직 기간과 대상 인원 등은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이 무급 순환휴직 카드까지 꺼내든 것은 지난 2015~2016년 조선업계가 마주했던 수주 절벽에 이어 올해 수주 실적도 쉽게 회복되지 않으면서 일감 절벽이 현실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은 수주 절벽의 여파로 지난해 4분기 적자전환한 데 이어 상반기에도 1483억원의 누적 적자를 기록했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수주 목표액을 82억 달러로 잡았지만 현재까지 29억달러를 수주해 목표액의 35% 수준에 머물러 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