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델 영국 진짜 생가는 ‘54번지 에저턴 빌라’

입력 : ㅣ 수정 : 2018-08-11 04: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거 옆집과 같이 거래돼 이름 헷갈려
56번지 주인이 직접 등본 확인해 연락
독립운동가 어니스트 토머스 베델의 영국 브리스톨 생가.  데이비드 몰링 제공

▲ 독립운동가 어니스트 토머스 베델의 영국 브리스톨 생가.
데이비드 몰링 제공

‘독립운동가 베델이 나고 자란 영국 집 찾았다’ 기사<서울신문 7월 19일자 1면>에서 대한매일신보 설립자 어니스트 토머스 베델(1872~1909·한국명 배설)이 태어난 영국 브리스톨 자택 ‘에저턴 빌라’의 정확한 위치는 ‘에저턴 로드 56번지’가 아니라 바로 옆집인 ‘54번지’로 확인됐다.

9일 ‘밀턴빌라’(56번지 주택) 소유주인 영국인 데이비드 몰링에 따르면 과거에 두 집(54번지 에저턴 빌라·56번지 밀턴 빌라)이 하나로 묶여 거래됐는데, 이 때문에 브리스톨시 당국과 54·56번지 집주인들이 서울신문 취재 당시 주택 이름을 구분하는 데 혼란을 겪었다. 몰링은 이 사실을 뒤늦게 깨닫고, 브리스톨 시청을 찾아가 에저턴 빌라의 정확한 위치가 적혀 있는 등기부등본을 촬영해 보내왔다. 몰링은 “내가 사는 마을에 베델과 같은 놀라운 인물의 이야기가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지 못했다”면서 “한국 기자들을 다시 만나 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앞서 베델 연구 1인자로 불리는 정진석(79) 한국외국어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명예교수는 1980년대에 ‘브리스톨 인명록’에서 베델의 생가 이름이 ‘에저턴 빌라’였다는 사실을 찾아냈다. 하지만 현 영국 주소명에서 이 명칭이 사라져 생가를 특정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8-08-1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