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클라이밍 日 잡아야 金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0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피드·릴레이·콤바인드 3종목 데뷔
노나카·나라사키 등 日선수 넘어야
김자인·사솔·천종원 金 3개 이상 목표
김자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자인

아시안게임을 넘어 도쿄올림픽 메달까지 가늠해 본다.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정식종목으로 데뷔하는 스포츠클라이밍은 인공 암벽과 안전장치만 갖추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데다 전신 근육을 사용해 다이어트 운동으로도 인기를 끈다. 2년 뒤 도쿄올림픽에서도 정식종목 데뷔를 앞두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남녀 스피드 개인과 릴레이, 콤바인드(스피드·리드·볼더링) 세 종목에 모두 6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스피드는 15m 높이의 인공암벽을 누가 더 빠르게 오르느냐를 따지고, 콤바인드는 스피드, 리드(정해진 시간 가장 높이 오르는 종목), 볼더링(4~5m 암벽 구조물을 로프 없이 오르며 과제를 해결하는 종목) 세 종목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정한다.

한국은 암벽 여제 김자인(30·스파이더코리아)과 차세대 유망주 사솔(24·노스페이스), 남자부 볼더링 간판 천종원(22·아디다스)을 앞세워 금메달 셋 이상을 노린다. 김자인은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월드컵 여자부 리드 종목을 통산 26차례 제패하며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고쳐 썼다. 리드 전문이지만 이번 대회에는 리드 종목이 따로 없어 콤바인드 종목에 출전한다. 김자인은 셋이 팀을 이루는 스피드 릴레이 후보로도 이름을 올렸지만 출전 가능성은 낮다.

사솔은 콤바인드, 스피드 개인과 릴레이까지 세 종목 모두 나선다. 남녀부를 통틀어도 그녀가 유일하다. 볼더링이 주 종목인 사솔은 지난 5월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전을 겸한 제38회 전국선수권에서 볼더링(금메달), 스피드, 리드(이상 은메달) 등 모든 종목 시상대에 올랐다. 2015년과 지난해 볼더링 세계랭킹 1위를 차지한 천종원은 남자부 콤바인드에 출전한다.

이들의 발목을 잡을 선수로는 일본 선수들이 꼽힌다. 여자부 볼더링 랭킹 9위 사솔은 1위 노나카 미호(21), 2위 노구치 아키요(29)를 넘어야 하고 남자부 볼더링 5위 천종원은 2위 나라사키 도모아(22)와 3위 스키모토 레이(27)를 거꾸러뜨려야 한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8-10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