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년 여배우 캐서린 터너 “트럼프와 악수했는데 검지로…”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16: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81년 영화 ‘보디히트’에 출연했을 때의 캐서린 터너.

▲ 1981년 영화 ‘보디히트’에 출연했을 때의 캐서린 터너.

할리우드 여배우 캐서린 터너(64)라고 하면 쉽게 얼굴이 떠오르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1980년대 영화 ‘보디히트’와 ‘로맨싱스톤’의 여자 주인공이라고 하면 무릎을 탁 치는 분이 있을지 모르겠다. 물론 그들의 연배는 50대를 넘나들 것이고.

1988년 실사에 애니메이션을 섞은 영화 ‘누가 로저 레빗을 모함했나’에서 부인 ‘제시카 래빗’의 목소리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터너가 뉴욕 잡지 ‘벌처( Vulture)’와의 인터뷰를 통해 연기 인생과 영화 산업에 대해 신랄한 평가와 견해를 쏟아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됐다고 영국 BBC가 소개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1980년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악수를 했던 일이다. 터너는 어느날 트럼프와 마주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그래요. 웃기는 사람이더군요. 징그럽게 악수했어요. 손을 맞잡더니 주먹 안에서 검지로 제 손바닥을 문지르더군요. 그걸 친해지려는 몸짓이라고 변명하려 하고요. 재빨리 손을 빼고 웩! 했죠 뭐”라고 답했다.
캐서린 터너가 1988년 미국 뉴욕 D W 그리피스상 시상식에서 도널드 트럼프와 만나 인사를 나눈 적이 있다. AFP 자료사진

▲ 캐서린 터너가 1988년 미국 뉴욕 D W 그리피스상 시상식에서 도널드 트럼프와 만나 인사를 나눈 적이 있다.
AFP 자료사진

할리우드의 성차별에 대한 분노가 자신의 연기 경력을 이끈 원동력이었다고 털어놓은 대목도 눈길을 끈다. 그녀는 “남자들에 화가 났다. 세상은 정의롭지 못했고 모든 것이 그랬다”고 털어놓았다. 한창 섹스 심벌로 떠오를 때 류머티즘 관절염으로 30대 후반 은막에서 사라졌다. 터너는 “내가 가장 믿는 구석이 몸이었으니 정말 힘들었다. 몸이 좋지 않으니 그럼 난 뭔가 싶었다”고 말한 뒤 남자 배우라면 그렇게 활동을 접으면 ‘결단력 있네’ 하지만 여자가 그러면 ‘아 이렇게 가는구나’라고 여긴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배우라면 하나의 캐릭터만 고수해선 안된다고 강조한 대목도 주목된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채 한 여배우가 20년 동안 하나의 캐릭터만 연기했다고 비난했다. 터너는 “그녀는 늘 예뻐 보였고 그 중에선 가장 돈많은 여자 중 하나일 수도 있다. 하지만 사람들이 늘 기대하는 것만 주는 배우라면 난 차라리 자살하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당연히 인터넷에서는 그 배우 이름을 둘러싸고 논란이 번졌다.

인터뷰 내내 그녀가 초기 배역을 따내려고 “성적 타깃”과 “트로피” 역할을 자임했던 것 아니냐는 의심에 대해 화를 냈다. 터너는 할리우드에서 “여자는 먼저 보는 넘이 임자”란 것이 공공연한 비밀이란 점을 알고 있어서 로스앤젤레스에선 늘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이어 로맨싱 스톤의 상대역이었던 마이클 더글러스와 잭 니콜슨, 워런 비티가 자기를 먼저 차지하기 위해 경쟁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아무도 그렇게 하는 데 성공하지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2018년 5월 벌처와 인터뷰를 가졌을 때의 캐서린 터너. 30년 전 뭇 남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던 젊음은 다 어디로 간 것일까?

▲ 2018년 5월 벌처와 인터뷰를 가졌을 때의 캐서린 터너. 30년 전 뭇 남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던 젊음은 다 어디로 간 것일까?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이번 인터뷰 가운데 가장 많은 포화를 받았다. 그녀는 테일러가 영화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에서 보여준 연기가 형편없었다면서 목소리가 “끔찍했으며 잘못 사용됐다”고 지적했다. 사실 터너의 목소리도 스모키해서 그리 좋은 평가는 받지 못했다.

또 니컬러스 케이지도 도마 위에 올렸다. 1986년 ‘페기 수 결혼하다’에서 공연했는데 “그는 함께 하기 힘든 배우였다. 그러나 감독은 그가 하고 싶은 대로 하게 놔뒀다. 그리고 난 내게 주어진 역할 말고 다른 걸 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었다”고 끔찍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목소리가 안 좋았다는 건 테일러와 마찬가지였다. 2년 뒤 버트 레이놀즈와의 연기 호흡도 끔찍했다며 그의 행동 때문에 놀라 울면서 방을 빠져나가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극장 무대에 서면서 동료 남자 배우가 자신을 때리기에 그의 뺨을 갈긴 적이 있다면서도 끝내 그의 이름을 밝히진 않았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