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시 논란’ 유성환 전 의원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8-07-24 2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성환 전 의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성환 전 의원

제5 공화국 때 ‘국시’(國是·국민 지지도가 높은 국가 이념이나 정책의 기본 방침) 논란으로 옥고를 치른 유성환 전 국회의원이 24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89세. 유 전 의원은 1985년 총선에 신한민주당 대구 중·서구 후보로 출마,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전두환 전 대통령 시절이던 1986년 10월 14일, 제12대 정기국회 본회의에서 “우리나라의 국시는 반공보다 통일이어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발언을 했다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전격 구속됐다. 그는 이듬해 4월 징역 1년에 자격정지 1년을 선고받아 의원직을 상실했지만 1992년 대법원에서 면책특권 취지로 공소 기각이 확정돼 풀려났다. 유족으로는 아들 영만씨, 딸 현주씨가 있다. 빈소는 대구 파티마병원 장례식장 501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6일 오전 6시 30분이다. (053) 940-8198.

2018-07-25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