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생생 리포트] 지구온난화 주범 ‘에어컨 실외기’…美 가구 90% 이상 24시간 가동

입력 : ㅣ 수정 : 2018-07-22 18: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곳곳이 이상 고온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구온난화의 주범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이 우리가 여름철 흔히 사용하는 ‘에어컨’이다. 에어컨은 실외기에서 뿜어 나오는 뜨거운 바람으로 도시 온도를 상승시키기도 하지만 엄청난 전력 사용 증가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미국의 일반 가정에 설치된 엄청난 크기의 에어컨 실외기 모습. 여름철 수억 개의 에어컨 실외기에서 뿜어 나오는 열기로 도시의 온도가 화씨 2도 상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의 일반 가정에 설치된 엄청난 크기의 에어컨 실외기 모습. 여름철 수억 개의 에어컨 실외기에서 뿜어 나오는 열기로 도시의 온도가 화씨 2도 상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에어컨 사용 실외 온도 평균 1도 상승

뉴욕타임스(NYT)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대도시에서 에어컨 사용은 그 지역의 온도를 평균 화씨 2도(섭씨 약 1도) 높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에어컨이 작동하면 공기가 순환하는 과정에서 찬 공기를 실내에 뿜어 내지만 뜨거운 공기는 실외로 방출한다. 바로 이 뜨거운 공기가 도시 온도를 높이는 것이다. 화씨 2도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수 있지만, 인도의 평균 기온이 지구온난화로 100년 전에 비해 화씨 1도 높아졌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결코 가볍게 넘길 문제가 아니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현재 전 세계에 가동되는 에어컨은 16억개로 추정된다. 대부분이 미국과 중국, 일본 등에 밀집해 있다. 특히 미국은 전체 가구(1억 550만) 중 90% 이상이 에어컨을 24시간 가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미국 가정의 에어컨 가동률이 높은 것은 주거 문화가 우리와 다르기 때문이다. 미국의 주택은 대부분 나무로 지어진다. 우리나라의 철근이나 콘크리트로 지어진 주택과 달리 습기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 또 미국의 주택은 각 방이나 거실에 카펫이 깔려 있다. 그래서 습기가 많은 경우 벌레 등이 생길 가능성이 커진다. 그래서 미국 가정에서 여름철 에어컨 가동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2050년 탄소배출량 2배 가까이 늘어

당연히 에어컨 사용이 늘수록 전력 소비도 급증한다. 전체 전력 신규 증가분의 21%가 에어컨 사용에 따른 것으로 관련 업계는 분석한다. 2016년 기준 12억 5000만톤으로 추정되는 탄소배출량은 2050년 에어컨이 56억개로 늘어나게 되면 22억 8000만톤으로 거의 두배 가까이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에어컨 실외기에 의한 1차적 기온 상승에 이은 2차적인 폐해다.

하지만 에어컨은 폭염에 따른 더위병 사망자 규모를 감소시키는 긍정적 측면도 있다. 미 보건 당국은 1960년 이후 무더위로 인한 미국 사망자가 75%가량 줄어든 것으로 추정한다. 같은 시기 에어컨은 생활의 필수품이 됐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생활의 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에어컨의 사용을 줄일 수 없는 상황이라면 고효율 에어컨의 개발과 보급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글 사진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7-2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