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교육감협의회장에 김승환 전북교육감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0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사·특목고 지정권 위임 성명
17개 시·도 교육감 모임인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의 새 협의회장으로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선출됐다.
김승환 시도교육감협의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승환 시도교육감협의회장

협의회는 12일 세종시 세종비즈니스센터에서 총회를 열고 김 교육감을 상반기 회장으로 추대했다고 밝혔다.

최교진 세종교육감과 강은희 대구교육감이 부회장, 박종훈 경남교육감이 감사를 맡기로 했다. 김 교육감은 “교육 혁신을 이뤄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는 어려운 시기에 교육감들이 함께 손잡고 나가자”고 말했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3선 고지에 오른 김 교육감은 전북대 법대 교수 출신으로 한국헌법학회장, 전북평화와인권연대 공동대표 등을 지냈다.

진보 성향인 그는 보수 성향의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시국선언 교사 징계 문제,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편성 등 정책에 있어 정권과 반대 목소리를 내 10여 차례나 고소·고발당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 교육감들은 “자율형사립고와 특수목적고의 지정 취소에 관한 전권을 시·도교육감에게 위임해 달라”고 교육부에 요청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7-13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