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러·사우디 제치고 최대 산유국 넘본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19: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 하루 1180만 배럴 생산…45년 만에 ‘넘버1’ 되찾을 듯
미국이 원유 생산량을 꾸준히 늘리면서 내년에는 1970년대 이후 처음으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치고 세계 최대 산유국으로 부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1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에너지관리청(EIA)은 내년 미국의 원유 생산량이 하루 평균 1180만 배럴 수준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린다 카푸아노 에너지관리청장은 “이 같은 전망이 유지된다면 미국이 세계 최대 원유생산국이 될 것”이라며 “다만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산유량을 늘린다면 결과가 뒤집힐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 해 기준으로 미국의 최대 일일 원유 생산량 기록은 1970년의 960만 배럴이다.

지난해 주요국 하루 평균 원유 생산량은 러시아가 1030만 배럴, 사우디 1000만 배럴, 미국 940만 배럴 수준으로 추산됐다. 하지만 미국의 산유량은 올해 2월 이후 하루 1000만 배럴을 넘었고, 6월에는 1090만 배럴 수준까지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추세라면 내년에는 1180만 배럴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게 EIA 예측이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들은 원유값 상승 기조 속에서 지난달 하루 100만 배럴 증산에 합의했다.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최고경영자인 아민 나세르도 지난달 하루 200만 배럴의 추가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미국은 20세기 들어 세계 최대 산유국의 지위를 차지했지만, 소련이 1974년 미국을 추월했고 이어 1976년에는 사우디아라비아도 미국을 앞섰다. 1980년대 말에는 소련의 원유 생산량이 미국의 거의 두 배에 달했다. 하지만 소련 붕괴 후 미국은 획기적인 원유 채취 기술을 개발해 그 격차를 줄여 나갔고, 2010년대 들어 노스다코다와 텍사스 등지의 ‘셰일’ 지층에서 새로운 유전이 대거 발견되면서 생산량도 획기적으로 늘리기 시작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7-1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