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집 살림’노량진 수산시장, 해법 안 보이는 갈등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18: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 집 살림’노량진 수산시장, 해법 안 보이는 갈등  12일 서울 동작구 옛 노량진수산시장에서 명도 소송 관련 강제집행이 실시된 가운데 시장 현대화를 반대하며 신시장 이전을 거부해 온 상인 100여명이 집회를 열고 있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집행관과 노무 용역, 수협 직원 등 300여명이 옛 시장 점포 95곳에 대해 강제집행(철거)에 나섰으나 상인들의 반발로 결국 무산됐다. 문을 연 지 50년이 되어 가는 노량진수산시장은 시설 노후화 등의 문제로 2004년부터 현대화가 추진됐다. 2016년 3월 신시장이 문을 열었으나 옛 시장의 일부 상인들이 이전을 거부해 노량진수산시장은 2년 넘게 ‘두 집 살림’이 이뤄지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두 집 살림’노량진 수산시장, 해법 안 보이는 갈등
12일 서울 동작구 옛 노량진수산시장에서 명도 소송 관련 강제집행이 실시된 가운데 시장 현대화를 반대하며 신시장 이전을 거부해 온 상인 100여명이 집회를 열고 있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집행관과 노무 용역, 수협 직원 등 300여명이 옛 시장 점포 95곳에 대해 강제집행(철거)에 나섰으나 상인들의 반발로 결국 무산됐다. 문을 연 지 50년이 되어 가는 노량진수산시장은 시설 노후화 등의 문제로 2004년부터 현대화가 추진됐다. 2016년 3월 신시장이 문을 열었으나 옛 시장의 일부 상인들이 이전을 거부해 노량진수산시장은 2년 넘게 ‘두 집 살림’이 이뤄지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12일 서울 동작구 옛 노량진수산시장에서 명도 소송 관련 강제집행이 실시된 가운데 시장 현대화를 반대하며 신시장 이전을 거부해 온 상인 100여명이 집회를 열고 있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집행관과 노무 용역, 수협 직원 등 300여명이 옛 시장 점포 95곳에 대해 강제집행(철거)에 나섰으나 상인들의 반발로 결국 무산됐다. 문을 연 지 50년이 되어 가는 노량진수산시장은 시설 노후화 등의 문제로 2004년부터 현대화가 추진됐다. 2016년 3월 신시장이 문을 열었으나 옛 시장의 일부 상인들이 이전을 거부해 노량진수산시장은 2년 넘게 ‘두 집 살림’이 이뤄지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2018-07-1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