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한강 투신 3일 만에 시신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2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공개 촬영회에서 유튜버 양예원씨를 성추행한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다 한강에 투신한 스튜디오 실장 A씨의 시신이 3일 만에 발견됐다.

12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0분쯤 경기 구리 암사대교 아래 강물 위로 한 남성의 시신이 떠올랐다. 인근에서 공사 중이던 바지선 관계자가 이를 발견하고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시신에서 발견한 신분증을 통해 그가 A씨임을 확인했다.

A씨는 지난 9일 오전 9시 20분쯤 경기 남양주 미사대교 위에서 한강으로 뛰어내렸다. 미사대교와 암사대교는 약 6.5㎞가량 떨어져 있다.

A씨는 투신 현장에 남긴 자신의 차량에 성추행 피의자로 내몰린 것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A씨 사망이 최종 확인됨에 따라 A씨에 대한 수사를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하기로 했다. 다만 A씨를 제외한 다른 피의자 6명에 대해선 수사를 이어 나갈 방침이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18-07-1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