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정계 은퇴 아닌 일선 후퇴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2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돌며 배움의 시간 갖겠다” 여의도 정치 복귀 여지 남긴 듯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히고 있다. 안 전 의원이 6·13 서울시장 선거 패배 후 자신의 향후 거취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히고 있다. 안 전 의원이 6·13 서울시장 선거 패배 후 자신의 향후 거취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12일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이 6·13 서울시장 선거 패배 후 자신의 향후 거취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언급했지만 완전한 ‘정계 은퇴’가 아닌 2선 후퇴로 때가 되면 다시 여의도 정치에 복귀할 여지를 남겨 뒀다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제게 보내주신 변화의 열망을 이뤄내지 못한 것이 오늘 따라 더욱 가슴 아프게 다가온다”며 “이제 더 깊은 성찰과 배움의 시간을 시작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안 전 의원은 다음달 중 출국해 해외에 체류하며 현실 정치와는 거리를 둘 것으로 보인다. 그는 “세계 곳곳의 현장에서 더 깊이 경험하고 더 큰 깨달음을 얻겠다”며 “세계 각국이 직면해 있는 어려움에 어떻게 대응하고 변화하고 있는지, 또 우리가 앞으로 나갈 옳은 방향이 무엇일지 숙고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첫 방문 국가로 독일을 선택했으며 연수 기간은 정하지 않았다. 그는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의 나라이자 4차 산업혁명이 시작된 나라이고, 분단과 통일의 경험을 가진 나라이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자신이 가진 강점인 4차 산업혁명과 현재의 한반도 상황을 적절히 조합한 선택으로 풀이된다.

안 전 의원의 2선 후퇴와 함께 싱크탱크 ‘미래’도 해산하고 법인 해산과 청산 절차를 밟는다. 안 전 의원은 6·13 지방선거 패배 이후 곧바로 딸의 학위수여식 참석차 잠시 미국에 다녀오는 등 조용한 행보를 보였다. 바른미래당의 한 의원은 “정계 복귀를 고려한다면 기한을 정하지 말고 오랫동안 시간을 두고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8-07-13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