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통위, 기준금리 인상 소수의견 나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1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지표 악화에 동결했지만 연내 인상 ‘시그널’ 분석도
미·중 관세폭탄이 최대 변수
12일 열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 인상을 주장하는 소수 의견이 나오면서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졌다. 한은은 올해 예정된 8월과 10월, 11월 등 세 차례 금통위에서 금리를 조정할 기회가 있다. 다만 미·중 무역분쟁과 고용환경 악화 속에서 섣불리 금리 인상 시기를 예측하기는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은은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통위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50%로 동결했다. 금통위원 7명 중 이일형 위원이 0.25% 포인트 인상 의견을 냈다. 보통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올리거나 내리기 전 소수 의견을 통해 시장에 신호를 보내는 경우가 많다. 지난해 11월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하기 직전 열린 10월 금통위에서도 이일형 위원이 인상 소수 의견을 제시했다.

그동안 한·미 금리 차가 점차 벌어지면서 한은의 금리 인상 압박도 커졌다. 한은 역시 통화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데 있어 한·미 금리 차에 따른 해외 자금유출 우려를 우선순위에 뒀다. 하지만 최근 들어 촉발된 미·중 무역분쟁 확산 및 고용지표 악화는 금리 인상 결정에 부담을 주는 요인으로 급부상했다. 자칫 한은이 섣불리 금리 인상에 나섰다가 경기 회복세에 찬물을 끼얹을 수도 있어서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소수 의견을 금통위의 공식 인상 시그널로 해석하는 것은 무리”라며 선을 그었다. 미·중 무역분쟁이 전면전으로 가지 않고 적정선에서 타협된다면 한은의 금리 인상 시기 역시 앞당겨질 수 있다.

전문가들은 한은이 올해 기준금리를 한 차례 올릴 것으로 내다봤지만 시기를 놓고는 전망이 엇갈린다. 윤여삼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한·미 금리 차가 확대되는 부담이 크고 정책 여력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당장 올해 8월 인상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대신증권 공동락 연구원은 “미·중 통상 갈등이 정점을 찍을 것으로 보이는 3분기까지 기준금리 인상이 어려울 수 있다”며 “미국의 중간선거가 끝나는 11월 이후에야 인상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7-1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