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센룽 “싱가포르기업 한국투자, 韓기업 아세안 진출 확대 희망”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16: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공동언론발표…“한반도 평화 위해 대화가 필수”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는 12일 “싱가포르의 많은 기업은 한국의 부동산·제조·전자·교통·식료품 등과 관련해 투자하길 원한다”며 “뿐만 아니라 한국기업도 싱가포르에서의 활동을 더욱 확대해서 아세안 지역에 진출하길 기다린다”고 말했다.
공동언론발표 하는 리셴룽 총리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12일 오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한·싱가포르 공동언론 발표를 하고 있다. 2018.7.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공동언론발표 하는 리셴룽 총리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12일 오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한·싱가포르 공동언론 발표를 하고 있다. 2018.7.12
연합뉴스

리 총리는 이날 대통령궁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 직후 가진 공동언론발표에서 “한국은 기술 강국이며 혁신 주자이며, 싱가포르는 아세안과 긴밀한 연계성을 가진 국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리 총리는 “양국은 중소기업·스타트업·싱크탱크 등과 관련한 분야에서 새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고, 기존 협력 분야인 무역 같은 부분에서도 추가 성과를 만들길 희망한다”며 “또한 양국 자유무역협정(FTA)과 이행 경과와 관련한 차기 회의를 곧 개최하기를 희망한다는 제 의사를 표명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항공협정을 확대해 제3·제4 자유운수권을 통해 싱가포르와 부산 관계를, 제5 자유운수권을 통해 싱가포르와 인천 간 교류를 더욱 확대하길 원한다는 논의를 했다”며 “이는 문 대통령이 추구하는 신남방정책과 일관성을 가진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정상회담 직후 양국 간 서명한 환경·4차산업혁명기술·스마트그리드 협력 등 6개 양해각서(MOU) 체결 사실을 거론하며 “이런 투자를 통해 기존 협력 관계는 물론 양국의 상호 보완성을 강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아세안이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사업’을 거론한 뒤 “아세안과 한국 간 협업과 포용성을 증진할 뿐 아니라 아세안 협업국과 아세안의 대외 파트너 간 관계 증진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한국은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건설의 선두주자이기에 한국이 이 사업에 지원을 표명해 주셔서 매우 고무됐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대북 대화 촉진을 위한 개인적 노력을 포함해 한국 정부가 취하는 대대적 노력에 대해 문 대통령께 사의를 표했다”며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위해 건설적인 대화가 가장 필수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미정상회담에서 싱가포르도 중요한 역할을 했기에 한국뿐 아니라 모든 이해관계자가 평화를 위한 여정의 성공을 위해 동참하길 기원한다”고 했다.

그는 “12월 개최될 아세안 정상회의에 문 대통령을 초청하며, 앞으로 양국 관계가 더욱 강화되길 희망한다”며 문 대통령도 저의 방한을 초청해 주셨는데 편리한 시기에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