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트 매치 포인트 놓친게 천추의 한 페더러, 앤더슨에게 져 탈락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06: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시간 13분 접전 끝에 허망한 역전패를 당한 로저 페더러가 회한에 젖어 있다. 윔블던 로이터 연합뉴스

▲ 4시간 13분 접전 끝에 허망한 역전패를 당한 로저 페더러가 회한에 젖어 있다.
윔블던 로이터 연합뉴스

3세트 매치 포인트를 잡고도 살리지 못한 게 천추의 한이 됐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가 윔블던 테니스대회 8강에서 케빈 앤더슨(8위·남아공)에게 덜미를 잡혔다.

디펜딩 챔피언 페더러는 1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이어진 남자단식 준준결승에서 4시간 13분 접전 끝에 2-3(6-2 7-6<7-5> 6-7<5-7> 5-7 11-13) 역전패를 당했다. 첫 두 세트를 쉽게 잡아낸 뒤 3세트 게임스코어 5-4로 앞선 상대 서브 게임에서 매치 포인트까지 잡아내 무난히 4강에 오르는 듯했다.

하지만 타이브레이크에 끌려들어간 뒤 결국 3, 4세트를 연달아 내주고 마지막 5세트까지 치르게 됐다. 서로 서브 게임을 팽팽히 지키던 둘의 균형은 게임스코어 11-11에서 깨졌다. 페더러가 30-30에서 이날 첫 더블폴트를 기록하며 브레이크 포인트를 허용했고, 이후 포핸드 범실까지 겹치면서 자신의 서브 게임을 내줬다. 기회를 잡은 앤더슨은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켜내며 4전 전패 끝에 첫 승리를 따냈다.

지난해 US오픈 준우승자인 앤더슨은 개인 통산 두 번째 메이저 대회 4강 고지를 밟아 밀로시 라오니치(32위·캐나다)를 3-1(6-7<5-7> 7-6<9-7> 6-4 6-3)로 꺾은 존 이스너(10위·미국)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이스너가 최근 5연승을 거두며 앤더슨과의 상대 전적에서 8승3패로 앞서 있는데 이스너의 키가 208㎝, 앤더슨은 203㎝로 코트 위 ‘고공 대결’이 성사됐다.

지난해 1회전부터 시작한 페더러의 윔블던 연속 세트 승리 기록도 34세트에서 멈췄다. 2005년부터 2006년까지 기록한 34세트 연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데 그쳤다. 페더러는 2013년 2회전 탈락 이후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윔블던에서 4년 연속 4강 이상의 성적을 냈다.

그가 8강에서 탈락하면서 많은 팬들이 손꼽아 기다리던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과의 10년 만의 결승 격돌은 물건너갔다. 나달도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4위·아르헨티나)와 4시간 47분 대접전 끝에 3-2(7-5 6-7<7-9> 4-6 6-4 6-4)로 이겨 2011년 준우승 이후 7년 만에 윔블던 4강 고지를 밟았다. 올해 프랑스오픈 챔피언으로 2008년, 2010년에 이어 대회 세 번째 우승 희망을 이어간 나달은 앞서 니시코리 게이(28위·일본)를 3-1(6-3 3-6 6-2 6-2)로 물리친 노바크 조코비치(21위·세르비아)와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2011년과 2014년, 2015년 등 윔블던을 세 차례 우승한 조코비치는 2016년 US오픈 준우승 이후 약 1년 10개월 만에 메이저 대회 4강 무대에 복귀했다. 조코비치가 나달에 26승25패로 딱 한 발 앞서 있다. 하지만 최근 나달이 2연승을 거뒀고, 잔디 코트 세 차례 대결에서도 나달이 2승1패를 기록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