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의원, 내일 北나선 1박2일 방문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0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 북방위 11명 방북 승인…남북경협 방안 논의 가능성도
송영길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영길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송영길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이 13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북한 나선 지역을 방문해 나진항 등을 둘러본다고 통일부가 11일 밝혔다.

대통령 직속인 북방위원회 위원장이자 집권 더불어민주당 중진의원인 송 위원장이 방북 길에 오르면서 북측에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지 주목된다. 4·27 남북 정상회담 이후 현역 의원이 방북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통일부는 “북방위의 북한 방문을 승인했다”면서 “방북 인원은 송 위원장 및 관계자, 민간위원 등 모두 11명”이라고 밝혔다. 송 위원장 등은 12일 항공편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 뒤 13일 오전 열차를 이용해 나선에 들어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송 위원장은 나선에서 러시아 주최 ‘남·북·러 국제세미나’에 참석하고 나진항 등 현장을 둘러볼 계획이다.

북방 경제 협력을 추진해 온 북방위가 나선을 현장 방문하게 되면서 남북 경협 추진과의 연관성이 주목된다. 자연스럽게 북측 관계자와 경협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그러나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 방북이 남북 경협 재개를 염두에 둔 것은 아니다”라면서 “송 위원장 등이 북측에 정부의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도 없다”고 했다. 앞서 북방위는 북측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로부터 초청장을 받아 방북 승인을 신청했다. 이제훈 기자 parti98@seoul.co.kr

2018-07-12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