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기 넘은 혐오 사회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01: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병 만난 페미니즘 운동
“혐오는 다른 집단에 대한 폭력
대중 공감대 형성이 우선” 지적
천주교 “공개 모독 묵과 안 해”
여성주의(페미니즘) 운동이 ‘혐오’라는 복병을 만났다. 여성 혐오와 남성 혐오가 확대재생산되면서 가부장주의 해체와 성 차별 철폐라는 애초 목적이 희미해지고 있다.

지난 10일 ‘남성 혐오’ 사이트인 워마드에 올라온 훼손된 ‘성체’(聖體)는 극단으로 흐르고 있는 성별 혐오 현상을 단적으로 보여 줬다. 불에 탄 성체에는 예수를 성적으로 조롱하는 빨간색 낙서가 쓰여 있었다. 성체를 게시한 인물은 “밀가루를 구워서 만든 떡인데 이걸 천주교에서는 예수XX의 몸이라고 XX떨고 신성시한다. 예수XX 몸 안 먹고 가져와서 불태웠다”고 적었다. 이어 “예수와 하느님 또한 남성이며 내가 믿는 것은 여성신뿐”이라고 덧붙였다. 성체는 천주교에서 예수의 몸을 상징한다.

가톨릭교계는 즉각 반발했다.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11일 입장문에서 “모든 천주교 신자에 대한 모독 행위”라면서 “거룩한 성체에 대한 믿음 유무를 떠나 종교인이 존귀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대한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신의 신념을 표현하는 것이 사회악이라면 마땅히 법적인 처벌도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워마드에는 “코란 불태웠다”는 제목의 게시글에 이슬람 경전인 ‘코란’으로 보이는 책을 불태우는 사진도 올라왔다.

성체 훼손은 페미니스트 사이에서도 큰 논란을 일으켰다. “여성은 성직자가 될 수 없는 가톨릭을 ‘맥락 있게’ 꼬집었다”는 옹호론이 없는 것은 아니나 “종교계까지 논란에 끌어들인 무책임한 혐오 표출”이라는 비판론이 더 많다. 워마드에는 안중근 의사와 윤봉길 의사가 피눈물을 흘리는 합성 사진이 게시되기도 했다. 이들은 두 의사를 ‘미친 테러리스트’라고 규정했다. 이 때문에 ‘워마드 소동’은 페미니스트 논쟁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건국대 몸 문화 연구소 윤김지영 교수는 “워마드 안에서는 자신을 페미니스트가 아니라고 주장하거나 극우남성우월주의자 사이트인 ‘일베’와 같은 주장을 하는 사람들도 있는 만큼 단일 의제를 가진 여성집단으로 규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성 평등 사회에 다가가려면 혐오적 구호가 아닌 대중적 공감대 형성이 우선 필요하다는 데 대체로 동의했다. 신광영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혐오는 표현의 자유를 넘어 다른 집단에 대한 폭력”이라면서 “성체 훼손과 같은 방식은 지지를 얻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18-07-1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