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앵커가 ‘스캔들’ 묻자 “잘 안들립니다” 인터뷰 끊어 논란(영상)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08: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인 손 잡고 환하게 웃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부인 김혜경 씨와 손을 맞잡고 높이 들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인 손 잡고 환하게 웃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부인 김혜경 씨와 손을 맞잡고 높이 들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 되는 상황에서 이 후보가 방송사 생방송 인터뷰에서 한 말과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14일 자정 기준 경기지사 선거 개표가 42.0% 진행된 가운데 이 후보는 55.1%의 득표율로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36.8%),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4.8%) 등을 멀찌감치 따돌린 채 앞서가고 있다.

이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되자 각 방송사들은 이 후보와 생방송 인터뷰를 연결해 현재 심경을 물어봤다. 그런데 다소 민감한 질문이 나올 때마다 이 후보가 불쾌감을 드러내면서 태도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11시 30분 무렵 MBC와 인터뷰에서 기초 단체장인 성남시장에서 인구 1300만명의 경기도 지사를 맡게 된 소감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아무래도 공직자의 삶이라는 것이 개인의 삶과 다른게 많은 사람과 관계가 있고 1300만명의 삶을 챙겨야 하기 때문에 100만 시정을 맡을 때보다 많은 책임감과 하중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어 여성 진행자가 “선거 막판에 여러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 앞으로 도지사가 되시면…”이라고 말하자 이 후보는 말 허리를 자르면서 “네 감사합니다. 저희가 잘 안들려서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라고 말하며 귀에 꽂은 인이어를 빼버렸다.

일방적으로 인터뷰가 중단되자 MBC 스튜디오에 있던 남여 진행자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 후보는 앞서 JTBC와의 인터뷰에서도 여성 진행자가 “아까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했는데 무슨 의미인가”라고 묻자 “난 그런 말 한 적이 없다. 앵커 분이 그렇게 생각하시나보다”라며 얼버무렸다.

이를 두고 선거 유세 과정에서 형수 욕설 논란, ‘여배우 스캔들’ 등 거센 네거티브 공세에 시달렸던 이 후보가 각종 의혹에 대한 즉답을 피하기 위해 한 행동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그럼에도 많은 시청자들이 보는 만큼 적절한 태도는 아니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