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장애인권리委 위원에 첫 한국인 여성 김미연씨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2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미연(52) 장애여성문화공동체 대표가 유엔장애인권리위원회(CRPD) 위원으로 당선됐다.
김미연 유엔장애인권리위원회(CRPD) 위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미연 유엔장애인권리위원회(CRPD) 위원
연합뉴스

주유엔 한국대표부는 12일(현지시간) 김 대표가 내년부터 2022년까지 유엔장애인권리위원으로 활동한다고 밝혔다.

이번 선거는 9개 위원 자리에 22명이 입후보했고, 김 대표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 선거에서 176개국 중 99개국 지지로 당선됐다. 한국인으로는 3회 연속 CRPD 위원 진출이고, 여성으로는 처음이다.

김 대표는 1999년 장애여성문화공동체를 설립했고, 유엔장애인권리협약 제정을 위한 특별위원회 한국정부 자문위원, 국가인권위 정책위 자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CRPD는 모두 18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며, 모든 당사국이 4년마다 제출하게 돼 있는 장애인권리협약 국가별 보고서에 대한 심사 및 협약 이행 권고 등을 임무로 하고 있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8-06-1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