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2 북미 정상회담] 김주성, 北 1호 통역요원…이연향, 영·한 통역 전문

입력 : ㅣ 수정 : 2018-06-12 2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밀착 수행 북미 통역관 누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그림자처럼 수행한 사람은 누구일까. 바로 양 정상 뒤를 따르는 김주성(왼쪽) 북한 외무성 1호 통역요원과 이연향(오른쪽) 미 국무부 통역국장이다.

정상들의 발언은 작은 뉘앙스 차이로 해석이 달라질 수 있어 통역사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즉흥적 발언과 한국어 높임말 등으로 인해 양측 통역의 중요성이 더 부각됐다.

통역학 박사학위를 받은 이 국장은 2003년 미 국무부에 통역관으로 들어갔다. 스포츠, 특히 전문용어가 많은 피겨스케이팅 통역까지 맡을 정도로 영·한 통역에 관한 한 손꼽히는 전문가다. 그는 2004년 귀국해 이화여대 통번역대학원 교수로 지내다가 2009년 다시 국무부 일을 맡았다. 2010년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는 김연아 선수의 통역을 맡았으며, 버락 오바마 전 미 대통령 등 미측 주요 인사들의 통역을 도맡아 했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통역은 언어 능력은 물론이고 핵심 주제, 관련 분야의 전문용어, 외교적 수사, 그 안에 담긴 뜻까지 순식간에 파악해야 하는 어려운 자리지만 최고의 찬사를 받고 있는 인물이 이 국장”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뛰어난 영어 실력을 자랑한 김 통역요원도 관심의 대상이었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그의 책 ‘3층 서기실의 암호-태영호 증언’에서 김 통역요원을 ‘북한 1호 통역’으로 소개했다. 김 통역요원은 지난달 9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평양을 방문했을 당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함께 배석하기도 했다. 또 지난 1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백악관 대화에 모두 배석했다. 김 요원은 평양외국어대학 영어학부를 졸업하고 동시통역연구소를 거쳐 외무성 번역국 과장으로 근무하다 국제부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6-1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