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가극 연구… 전통음악 교류 확대”

입력 : ㅣ 수정 : 2018-05-18 0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재원 국립국악원장 첫 간담회
남북 합동공연 성사 힘쓸 것
국민과 소통할 사업 발굴 계획

“최근 남북 화합 분위기에 따른 통일 시대를 대비해 북한 음악 연구에 힘쓸 계획입니다. 올해 북한 가극에 대한 학술회의와 자료 발간을 추진하는 등 남북 전통음악 교류부터 나설 생각입니다.”
임재원 국립국악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재원 국립국악원장.
연합뉴스

임재원 국립국악원장은 17일 임명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사업 계획을 이같이 밝혔다. 임 원장은 남북 교류와 관련해 “여러 계획은 있지만 아직 성사 단계에 이른 건 아니다”라면서도 “연구뿐 아니라 남북 합동공연 성사도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임 원장은 “국립국악원은 그동안 외연을 넓혀 왔지만 여전히 전통 음악과 국민 사이의 간극은 좁혀지지 않은 것 같다”면서 “국민들 삶 속에 국악이 머무를 수 있는 전략적 사업을 발굴하고 국악계와의 소통을 통해 조화롭게 발전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임 원장은 “국악원 내 국악연구실을 라키비움(도서관·기록관·박물관의 기능을 하는 공간)의 형태로 발전시키고 단순 공연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넘어 정책 기관으로서의 기능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에서 국립국악원이 ‘블랙리스트’를 실행한 것과 관련해 “표현의 자유가 침해받는 것은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었다”면서 “지원은 하되 간섭하지는 않는다는 원칙을 지키기 위해 임기 동안 투명성과 공정성을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대 국악과 출신인 임 원장은 한국외국어대에서 한국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고, 2015년부터 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을 역임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18-05-1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