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보어드바이저 시장 올해 1조→2025년 30조”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8: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EB하나은행 ‘2018 보고서’
시중은행들 서비스 경쟁적 도입
소액 투자자 대상 로봇 자산관리
100만원 이하 가입 60% 차지
국내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이 2025년엔 3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주요 시중은행이 경쟁적으로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앞으로 소액 투자자 대상 ‘로봇 자산관리’가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17일 KEB하나은행은 ‘2018 대한민국 로보어드바이저 보고서’를 내고 현재 1조원 규모인 국내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이 2020년 5조원, 2025년 30조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전 세계적으로도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회계컨설팅업체 언스트앤드영(EY)은 전 세계 로보어드바이저 시장 규모가 지난해 5400억 달러(약 583조원)에서 2022년 8조 달러(약 8640조원)로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로보어드바이저는 말 그대로 로봇이 알고리즘을 활용해 자산관리를 해 주는 서비스다. 시중은행들은 2016년 말 신한은행 ‘엠폴리오’를 시작으로 우리은행 ‘로보알파’, 하나은행 ‘하이로보’, KB국민은행 ‘케이봇쌤’ 등 로보어드바이저를 잇따라 선보였다. 지난해 7월 출시된 하나은행의 하이로보는 가입 고객 4만명, 가입 금액 5000억원을 돌파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40대(26.4%)가 가장 많이 가입했고 30대(22.5%), 50대(21.0%) 순이었다.

과거엔 자산가들만 프라이빗뱅커(PB) 서비스를 이용했지만 로보어드바이저의 등장으로 소액 투자자들도 인공지능(AI) 로봇이 추천해 주는 펀드에 가입해 포트폴리오를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실제 고객들이 하이로보에 가입한 금액을 보면 100만원 이하 소액이 전체의 60.5%에 달했다. 100만~1000만원은 18.8%, 1000만~1억원은 17.6%를 차지했다. 1억원 이상은 3.1%에 불과했다.

이른바 ‘부자 고객’들은 여전히 상담 중심의 대면채널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5-1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