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CEO후보, 외부서도 10여명 뽑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8: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내 10명 포함 20여명 선정
지분 보유한 30곳도 첫 참여

포스코가 회사 내·외부에서 총 20여명의 회장 후보를 선정한다. 포스코의 일정 지분을 지닌 기관 30여곳도 회장 추천에 처음으로 참여한다.

포스코는 “이달 말까지 사내외 후보군을 발굴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7개 헤드헌팅 회사로부터 외부 후보를 추천받기로 했다. 업체들은 외국인을 포함한 후보를 발굴할 예정이다. 포스코 지분 0.5% 이상을 보유한 기관 30여곳에도 주주 이익을 잘 대변할 수 있는 외부 후보를 추천해달라고 요청했다. 주주 추천은 이번이 처음이다. 회장후보 선정 작업을 주관하는 ‘CEO 승계 카운슬’은 이를 통해 10여명의 외부 후보를 선정할 방침이다.

내부 후보도 10여명 뽑는다. 지난 2월 포스코에너지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된 박기홍 전 포스코 사장과 지난해 8월 사장급 전문임원으로 복귀한 강태영 전 포스코경영연구원장 등이 거론된다. 오인환, 장인화 포스코 사장과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등 주력 계열사 사장들도 꾸준히 하마평에 오른다. 카운슬은 퇴직임원 모임인 중우회도 만나 조언을 듣고 필요하면 일부 후보를 추천받기로 했다. 사외이사 7인으로 구성된 CEO후보추천위는 면접 등 심사를 거쳐 이사회에 상정할 최종 1인을 다음달 중 결정할 방침이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5-18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