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두로, 트럼프에 화해 러브콜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8: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선 유력한 베네수엘라 대통령, 북미대화에 영감… 유화 제스처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북한과 미국 간 대화 방식을 본보기로 삼아 미국과의 관계 개선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미국이 베네수엘라 정부로 유입되는 외화를 옥죄고 원유 거래를 제한하자 마두로 대통령이 유화 제스처를 보이고 있다는 관측이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EPA 연합뉴스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EPA 연합뉴스

AFP통신에 따르면 마두로 대통령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남부 볼리바르에서 대선 유세 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미 정상회담 진행 과정이 워싱턴DC와 카라카스 간의 화해를 위해 매우 긍정적인 본보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북·미 간 대화에 대해 “세계가 변화하려면 인내와 대화, 존중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마두로 대통령은 “미국과 베네수엘라 간 긴장은 북·미 간 형성된 긴장과는 성격이 다르다”면서 “우린 핵미사일을 갖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다만 미국의 제재에 굴복하지 않겠다며 강경한 뜻을 내비쳤다. 마두로 대통령은 미국과의 대화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미국은 민주주의 국가인 베네수엘라의 주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제헌의회 투표를 강행하고 자신의 집권을 반대하는 시위를 무력으로 진압했다. 이에 미국은 마두로 정권의 독재를 견제한다는 명분으로 베네수엘라에 경제제재를 가했고, 그 결과 베네수엘라 재정은 파산 상태에 이르렀다. 마두로 정권은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돈을 계속 찍어냈지만 자국 화폐인 볼리바르의 가치만 곤두박질쳤다. 더욱이 베네수엘라는 경제 상황이 어려운 데도 불구하고 4억 4000만 달러(약 4757억원) 규모의 원유를 수입해 전달하고 원유 배송비를 할인해 주는 등 쿠바에 최대한 유리한 조건으로 거래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예상된다.

베네수엘라에서는 오는 20일 주요 야당의 불참과 미국 등 국제사회의 반대 속에 조기 대선이 치러진다. 현지 여론조사 기관인 인테르라세스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마두로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47%로 가장 높아 재선 가능성이 높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8-05-18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