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테말라 대사관도 예루살렘 이전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8: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테말라 대사관도 예루살렘 이전  16일(현지시간) 예루살렘에 문을 연 이스라엘 주재 과테말라 대사관에서 지미 모랄레스(왼쪽에서 세번째) 과테말라 대통령이 부인 힐다 파트리샤(앞줄 왼쪽 세 번째)의 테이프 커팅을 돕고 있다. 이날 이전 기념식에 베냐민 네타냐후(두번째) 이스라엘 총리와 부인 세라 네타냐후도 참석했다. 미국이 이스라엘로 자국 대사관을 옮기자 과테말라가 이전에 동참했고, 온두라스와 파라과이도 조만간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할 예정이다. 이들 중남미 국가 대사관의 예루살렘 행은 미국의 호감을 산 뒤 대외 원조 등을 받아내려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예루살렘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과테말라 대사관도 예루살렘 이전
16일(현지시간) 예루살렘에 문을 연 이스라엘 주재 과테말라 대사관에서 지미 모랄레스(왼쪽에서 세번째) 과테말라 대통령이 부인 힐다 파트리샤(앞줄 왼쪽 세 번째)의 테이프 커팅을 돕고 있다. 이날 이전 기념식에 베냐민 네타냐후(두번째) 이스라엘 총리와 부인 세라 네타냐후도 참석했다. 미국이 이스라엘로 자국 대사관을 옮기자 과테말라가 이전에 동참했고, 온두라스와 파라과이도 조만간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할 예정이다. 이들 중남미 국가 대사관의 예루살렘 행은 미국의 호감을 산 뒤 대외 원조 등을 받아내려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예루살렘 AP 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예루살렘에 문을 연 이스라엘 주재 과테말라 대사관에서 지미 모랄레스(왼쪽에서 세번째) 과테말라 대통령이 부인 힐다 파트리샤(앞줄 왼쪽 세 번째)의 테이프 커팅을 돕고 있다. 이날 이전 기념식에 베냐민 네타냐후(두번째) 이스라엘 총리와 부인 세라 네타냐후도 참석했다. 미국이 이스라엘로 자국 대사관을 옮기자 과테말라가 이전에 동참했고, 온두라스와 파라과이도 조만간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할 예정이다. 이들 중남미 국가 대사관의 예루살렘 행은 미국의 호감을 산 뒤 대외 원조 등을 받아내려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예루살렘 AP 연합뉴스
2018-05-18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