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역습에 트럼프 “지켜보자” 신중… 美의회 “낡은 수법” 강경

입력 : ㅣ 수정 : 2018-05-18 00: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아무 결정도 내리지 않아”
한반도 비핵화 의지는 변함 없어
백악관 “북·미회담 계속 전진할 것”
의회 “北 공갈, 오래된 패턴” 비난
“김정은, 더 양보하라고 미끼 놓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백악관이 전격적인 ‘북·미 정상회담 좌초’ 카드를 꺼내 든 북한에 일격을 당하면서 ‘대북 비핵화 압박’의 속도 조절에 나서고 있다. 미 의회를 중심으로 한 조야에서는 ‘북한의 낡은 수법’이라며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트럼프, 볼턴 신뢰 언제까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캘리포니아주 주정부 인사와 이민자 정책에 대한 논의를 하다가 못마땅한 표정을 짓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캘리포니아주의 이민자 보호정책에 불만을 드러냈다.  워싱턴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럼프, 볼턴 신뢰 언제까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캘리포니아주 주정부 인사와 이민자 정책에 대한 논의를 하다가 못마땅한 표정을 짓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캘리포니아주의 이민자 보호정책에 불만을 드러냈다.
워싱턴 AP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16일(현지시간) 침묵했다. 미·중 무역협상 등 각종 현안은 폭풍 트윗으로 분위기를 이끌어 갔지만, 세기의 담판인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또 그는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샵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여전히 유효한가’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켜봐야 할 것이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며 ‘신중 모드’를 유지했다. 그러면서 “아무 결정도 내리지 않았고, 전혀 통보받은 바도 없다.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한반도 비핵화 주장을 고수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며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했다. 로이터 통신은 “북한의 회담 취소 협박에도 북한의 핵무기 포기 주장에서는 물러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라고 풀이했다. 백악관도 북한이 반발하고 있는 ‘선 핵포기, 후 보상’ 원칙의 리비아식 비핵화 해법에서 한발 물러서면서 북한 맞춤형인 ‘트럼프식’ 해법을 강조하며, 일단 상황 관리에 집중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아직 정해진 틀은 없다. 이것이 트럼프 모델”이라며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의 리비아식 해법과 선을 그었다. 그는 북·미 정상회담이 취소될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그것이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계속 전진할 것”이라면서 “대통령은 어려운 협상에 매우 익숙하고 준비돼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미 의회와 조야의 분위기는 한층 강경해졌다. 척 슈마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의회 발언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원래 그들에게 한 양보였던 정상회담을 보장하도록 (트럼프) 대통령이 더 많은 양보를 하라고 미끼를 놓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촉구한다. 김 위원장에게 공짜로 아무 것도 주지 마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존 케네디 공화당 상원의원도 폭스비즈니스 방송에서 “우리는 김 위원장이 쥔 것보다 더 좋은 카드를 쥐고 있다”면서 “대북 제재는 실제로 먹히고 있다. 우리는 그 제재를 더 강하게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애덤 킨징어 공화당 하원의원도 CNN에서 “북한이 지금 약간의 공갈을 치고 있다”면서 “이것은 그저 북한이 낡고 오래된 패턴으로 돌아간 것”이라고 비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5-18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