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소사 딸 그레이스, 19일 잠실 한화전서 시구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4: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G 트윈스의 외국인 투수 헨리 소사(33)의 딸이 시구자로 마운드에 오른다.
LG 소사 딸 그레이스, 잠실 한화전서 시구 LG 트윈스의 외국인 투수 헨리 소사의 딸 그레이스가 오는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의 홈 3연전 시구자로 마운드에 오른다.  LG 트윈스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LG 소사 딸 그레이스, 잠실 한화전서 시구
LG 트윈스의 외국인 투수 헨리 소사의 딸 그레이스가 오는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의 홈 3연전 시구자로 마운드에 오른다.
LG 트윈스 제공=연합뉴스

LG는 18∼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의 홈 3연전을 맞아 18일 시구자로 ‘LG 트윈스 응원가 공모전’ 대상 수상자인 김보현씨를 선정했다.


19일에는 ‘5월 가정의 달’을 기념해 팀의 에이스로 활약 중인 소사의 딸인 그레이스양이 시구자로 나설 예정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