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추경안 심사에 속도…특검법안도 물밑 논의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09: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예결위 소위서 추경 세부항목 심사…외통위서 ‘남북고위급회담 취소’ 질의
국회는 17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를 열어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이어간다.

전날 전체회의에서 추경안을 상정, 심사한 예결위는 이날 소위에서 3조9천억 원 규모 추경안에 대한 세부항목을 심사한다.


여야가 합의한 추경안 처리 시한을 불과 하루 남겨놓고 있는 만큼 쟁점 안건을 소소위로 넘겨 여야 간사 간 논의로 갈음할 가능성도 있다.

기획재정위원회도 전체회의를 개최해 추경안에 대한 예비심사를 마무리한다.

국회는 또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통일부와 외교부를 상대로 현안 질의를 할 예정이다.

북한이 전날 남북고위급회담을 취소하겠다고 전격 통보한 데다,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의 재검토를 시사하는 발언을 한 데 따른 것으로, 의원들의 관련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경안의 18일 동시 처리 여부는 가변적인 상황이다.

민주평화당은 18일까지 추경안을 제대로 심사하는 것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고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리는 당일 국회 본회의를 여는 것도 어렵다며 추경안 처리 시한을 21일 이후로 미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여야 원내대표들은 전날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 만찬 회동에서 “여야 합의대로 해보는 데까지 해보고 안 되면 그때 가서 다시 논의하자”며 판단을 유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법안을 둘러싼 여야 진통도 계속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각각 내곡동 특검과 최순실 특검을 기준으로 드루킹 특검의 수사 기간 및 특검 규모를 정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은 오후 비공개 회동에서 현안을 둘러싼 타협점을 모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