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앵커 출장”…김필규 앵커가 ‘뉴스룸’ 빈자리 채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21: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석희 앵커가 JTBC ‘뉴스룸’의 자리를 비웠다.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JTBC 화면 캡처

▲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JTBC 화면 캡처

1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은 목요일 평일임에도 손석희-안나경 앵커 대신 주말 진행자인 김필규-이지은 앵커가 출연했다.


김필규 앵커는 “손석희 앵커가 출장으로 자리를 비워 오늘은 나와 이지은 앵커가 뉴스룸을 진행한다. JTBC 보도국이 최선을 다해 준비한 뉴스들 1,2부에 걸쳐 보내드리겠다”고 설명했다.

‘뉴스룸’은 평일에는 손석희와 안나경 앵커가, 주말에는 김필규와 이지은 앵커가 진행해왔다.

그러나 일정으로 인해 김필규, 이지은 앵커가 하루 일찍 시청자를 만나게 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