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한화케미칼 2공장 염소가스 누출 13명 부상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3: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일 오전 10시쯤 울산 남구 여천동 한화케미칼 2공장에서 염소가스가 누출됐다.

울산시소방본부와 경찰에 따르면 이 사고로 현장 주변에 있던 협력업체 근로자 김모(40)씨 등 5명이 호흡곤란 증세로 울산대병으로 이송됐고, 인근 업체 근로자 유모(61)씨 등 8명도 눈 따가움 등을 호소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등 총 13명이 피해를 입었다.

소방본부는 한화케미칼 고부가 염소화 PVC(CPVC) 생산공장에서 탱크로리로 염소가스를 저장탱크로 옮기는 과정에서 배관에 균열이 생겨 가스가 샌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본부는 신고접수 직후 특수화학구조대 등을 보내 주변을 통제하고 중화 작업을 벌였다.

사고 피해자들은 호흡곤란, 눈 따가움, 메스꺼움 등을 호소하면서 콧물 등의 증세를 보였다. 이들은 119구급차나 자신의 차량으로 병원에서 가서 치료를 받았다. 피해 근로자들은 “눈을 못 뜰 정도로 따갑고, 악취가 심했다”고 말했다.

염소가스는 흡입하거나 접촉하면 각막과 호흡기관 등에 영향을 미쳐 폐부종이나 호흡 곤란 등을 유발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염소가스 누출량, 피해 규모,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