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리그 전사들 다 나오네… 역시나 ‘죽음의 F조’

입력 : ㅣ 수정 : 2018-05-16 22: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월드컵 예비 엔트리 발표
스웨덴만 최종 엔트리 23명을 써냈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우리나라와 같은 F조에 속한 독일과 멕시코, 스웨덴도 축구대표팀 예비 엔트리를 속속 발표했다. 15일(현지시간) 도르트문트 독일축구박물관에서 요아힘 뢰브 독일 축구대표팀 감독이 대표팀 예비 명단(27명)을 소개하고 있다. 도르트문트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우리나라와 같은 F조에 속한 독일과 멕시코, 스웨덴도 축구대표팀 예비 엔트리를 속속 발표했다. 15일(현지시간) 도르트문트 독일축구박물관에서 요아힘 뢰브 독일 축구대표팀 감독이 대표팀 예비 명단(27명)을 소개하고 있다.
도르트문트 AP 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과 다음달 18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첫 경기에서 맞붙는 스웨덴은 해외파로만 구성된 23명의 엔트리를 국제축구연맹(FIFA)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FIFA는 본선 진출 32개국에 14일까지 35명인 예비 엔트리를 제출하도록 했지만 스웨덴은 다음달 4일 기한인 최종 엔트리를 앞당겨 냈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우리나라와 같은 F조에 속한 독일과 멕시코, 스웨덴도 축구대표팀 예비 엔트리를 속속 발표했다. 15일(현지시간) 28명의 예비 리스트를 언론에 공개하는 후안 카를로스 오소리오 멕시코 감독.  멕시코시티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우리나라와 같은 F조에 속한 독일과 멕시코, 스웨덴도 축구대표팀 예비 엔트리를 속속 발표했다. 15일(현지시간) 28명의 예비 리스트를 언론에 공개하는 후안 카를로스 오소리오 멕시코 감독.
멕시코시티 AFP 연합뉴스

야네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은 예고한 대로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LA 갤럭시)를 빼고 지난 3월 칠레, 루마니아와의 평가전에서 뛴 유럽 빅리그 소속 선수를 주축으로 팀을 꾸린다. 미드필더 에밀 포르스베리(라이프치히)와 기성용의 동료였던 마르틴 올손(스완지시티), 아시아 축구를 경험한 공격수 마르쿠스 베리(알아인), 조제 모리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인정한 수비수 빅토르 린델뢰프(맨유)가 이름을 올렸다. 3월 평가전에 뛰지 않은 골키퍼 로빈 올센(코펜하겐)도 낙점됐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우리나라와 같은 F조에 속한 독일과 멕시코, 스웨덴도 축구대표팀 예비 엔트리를 속속 발표했다. 23명 전원 해외파로 짠 야네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 스톡홀름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우리나라와 같은 F조에 속한 독일과 멕시코, 스웨덴도 축구대표팀 예비 엔트리를 속속 발표했다. 23명 전원 해외파로 짠 야네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
스톡홀름 AFP 연합뉴스

개인 기량은 독일, 멕시코에 떨어지지만 팀워크가 가장 좋다는 평판과 일치하는 자신감의 발로로 보인다. 하지만 현지 공영방송 스베리어릭스 텔레비전(SVT)의 크리스토퍼 칼슨 기자는 “스웨덴은 탈락한다. 독일과 멕시코에 대패를 당할 가능성도 있지만 한국은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반면 독일과 멕시코는 한국과 비슷하게 ‘23명+α’로 꾸렸다. 대회 2연패를 벼르는 독일은 27명의 예비 엔트리를 제출했다. FIFA 랭킹 1위답게 화려하기 이를 데 없다. A매치 90경기 38골에 빛나는 토마스 뮐러(바이에른 뮌헨)를 필두로 메주트 외칠(아스널), 율리안 드락슬러(파리 생제르맹), 레온 고레츠카(샬케), 르루아 사네(맨체스터 시티), 마리오 고메스(슈투트가르트), 티모 베르너(라이프치히) 등이 망라됐다. 요아힘 뢰브 감독은 부상에 신음하는 주전 마누엘 노이어(뮌헨)에다 4년 전 브라질월드컵을 앞두고 골키퍼를 4명이나 포함시켰다.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거쳐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6골을 자랑하는 닐스 페테르젠(프라이부르크)이 처음 성인 대표팀에 발탁된 것도 눈길을 끈다.

‘신태용호’와 다음달 23일 맞붙는 멕시코는 똑같이 28명을 적어냈다. 부상 선수가 즐비하기 때문이다. 후안 카를로 오소리오 감독은 ‘치차리토’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웨스트햄)를 필두로 런던올림픽 결승에서 브라질을 상대로 멀티골을 터트려 금메달을 안겼던 오리베 페랄타(아메리카)와 LA갤럭시의 형제 선수 조바니-호나탄 도스 산토스도 포함됐다.

아울러 1997년부터 대표팀 중앙 수비수로 뛰어 2002년 한·일, 2006년 독일,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2014년 브라질까지 4개 대회 연속 주장 완장을 찬 라파엘 마르케스(39·아틀라스)가 눈길을 끈다. 그가 러시아대회에 나서면 안토니오 카르바할(멕시코), 로타어 마테우스(독일), 잔루이지 부폰(이탈리아)에 이어 역대 네 번째 월드컵 5개 대회 연속 출전의 금자탑을 이룬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5-17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