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청권 남았어요… MB 재판 경쟁률 0.66대1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청권 남았어요… MB 재판 경쟁률 0.66대1  오는 2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첫 재판을 앞두고 16일 서울회생법원에서 방청권 응모·추첨이 진행된 가운데 시민들의 낮은 관심 속에 추첨장이 텅 비어 있다. 이날 방청권 신청 인원은 일반 방청객에게 할당된 방청석 68석보다 적은 45명으로 0.66대1의 경쟁률을 보이는 등 미달이 돼 추첨 없이 신청인 모두에게 방청권이 주어지게 됐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선실세 최순실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의 방청 열기가 뜨거웠던 것과 대조를 이룬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 방청권 남았어요… MB 재판 경쟁률 0.66대1
오는 2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첫 재판을 앞두고 16일 서울회생법원에서 방청권 응모·추첨이 진행된 가운데 시민들의 낮은 관심 속에 추첨장이 텅 비어 있다. 이날 방청권 신청 인원은 일반 방청객에게 할당된 방청석 68석보다 적은 45명으로 0.66대1의 경쟁률을 보이는 등 미달이 돼 추첨 없이 신청인 모두에게 방청권이 주어지게 됐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선실세 최순실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의 방청 열기가 뜨거웠던 것과 대조를 이룬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오는 2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첫 재판을 앞두고 16일 서울회생법원에서 방청권 응모·추첨이 진행된 가운데 시민들의 낮은 관심 속에 추첨장이 텅 비어 있다. 이날 방청권 신청 인원은 일반 방청객에게 할당된 방청석 68석보다 적은 45명으로 0.66대1의 경쟁률을 보이는 등 미달이 돼 추첨 없이 신청인 모두에게 방청권이 주어지게 됐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선실세 최순실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의 방청 열기가 뜨거웠던 것과 대조를 이룬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2018-05-17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