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정상회담 여전히 희망적…무산되면 최대 압박 전략 계속”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08: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이 미국의 ‘선 핵포기-후 보상’ 등 리비아식 비핵화 방식에 거세게 반발하며 북미정상회담 무산 가능성까지 언급하고 나온 데 대해 백악관이 “북미정상회담 개최는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 AP 연합뉴스

▲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
AP 연합뉴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오전 폭스뉴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우리는 계속 그 길로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어 “동시에 우리는 힘든 협상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준비해왔다”면서 “만약 회담이 열린다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준비가 돼 있으며, 만약 열리지 않는다면 우리는 현재 진행 중인 최대의 압박 전략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한미 공군의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비난하며 이날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이어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선 핵포기-후 보상’ 등 리비아식 비핵화 방식 등에 직접적으로 반대를 표시했다.

김계관 부상은 특히 “일방적인 핵 포기만 강요하면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