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총장이 ‘강원랜드 수사’ 춘천지검장 질책한 사건 전말

입력 : ㅣ 수정 : 2018-05-16 11: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수사 외압’이냐 ‘수사 지휘’이냐 논란을 빚고 있는 문무일 검찰총장과 이영주 춘천지검장과의 대화 내용이 화제에 오르고 있다. 이는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가 채용비리 개입 의혹을 받는 권성동 의원 소환과 관련해 “문 총장이 질책했다”고 폭로했고, 문 총장은 “수사보강 지시였고, 질책한 건 맞다”고 인정한 대화 부분이다. 당시에는 춘천지검이 강원랜드 채용비리를 수사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해 수사지휘권 행사로 외압 논란에 휩싸인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해 수사지휘권 행사로 외압 논란에 휩싸인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온 권영철 선임기자는 16일 검찰 핵심 관계자들을 인용해 지난해 권성동 의원 소환 보고를 받은 문무일 총장이 이영주 춘천지검장에게 “추궁할 꺼리가 생겼나보죠?”라고 확인을 했다고 전했다. 이에 이 춘천지검장은 “아뇨”라고 답하자 문 총장이 “권 의원이 아니라고 하면 뭐라 할 건데요”라고 되물었다.


이에 이 지검장이 “지난번 1차수사 때 권성동 의원을 소환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비판을 받아서(증거도 없고, 추궁할 거리도 없지만) 소환조사라도 해서 마무리 지을려고 한다”고 답했다고 CBS가 전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을 폭로했던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가 15일 서울 서초동 변호사교육문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의 수사 과정에도 문무일 검찰총장의 개입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을 폭로했던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가 15일 서울 서초동 변호사교육문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의 수사 과정에도 문무일 검찰총장의 개입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그래서 문 총장이 “아무것도 없이 소환한다는 게 말이 되나? 추궁거리라도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그냥 사건도 아니고 국회의원 사건인데 일반사건도 추궁거리 없이는 부르지는 않는다. 어떻게 고발됐다는 이유만으로 추궁거리도 없이 부른다는 거냐? 지금 소환해서 면피가 될지 모르지만 소환된 뒤 나가서 그걸 가지고 엄청나게 공격해 들어올건데 그건 어떻게 감당하려고 하느냐?”라는 취지로 질책했다는 것이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 캡처

▲ CBS 김현정의 뉴스쇼 캡처

대검의 핵심관계자는 “문 총장이 성완종 리스트 수사를 지휘할 때 문재인 대통령이 피고발인이었다. 그렇지만 서면조사서도 안 보냈다. 나중에 수사가 끝나고나서 그걸 뭐라고 하는 사람이 없었다”는 얘기도 했다고 전했다고 CBS가 덧붙였다.

이기철 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