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러시아 추가 제재 ‘일단 멈춤’… 트럼프, 승인 안 해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8: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악관 “아직 결정한 것 없다”…하루 만에 헤일리 발언 뒤집어
미국이 16일(현지시간) 시리아의 화학무기 공격 사태와 관련, 러시아의 추가 제재에서 한발 물러섰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동’을 걸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우리는 추가적인 러시아 제재 부과를 고려하고 있다. 가까운 미래에 결정될 것이다. 그러나 현재 발표할 것은 없다”고 말했다. 전날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의 언급을 백악관이 나서서 부정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CBS 방송에서“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16일 러시아 제재를 발표할 예정”이라면서 ‘알아사드(시리아 정권)의 화학무기 장비와 관련 있는 기업’이 대상이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여전히 테이블 위에 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은 여전히 그(푸틴)와 함께 앉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트럼프 대통령)는 그들(미국과 러시아)이 좋은 관계라면 세계를 위해 더 낫다고 느낀다”면서 “그것은 러시아에 달렸다. 우리가 기대하는 바를 행동으로 분명히 밝혔다. 그것이 그들의 행동에 변화를 가져오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트럼프 행정부의 대러 제재 연기를 두고 정부 관계자들의 발언을 인용해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를 비롯해 몇몇 조처가 검토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승인을 내리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헤일리 대사의 발언이 전해진 당일 트럼프 대통령은 국토안보 보좌관들에게 ‘내가 제재 실행을 불편하게 생각하는 상태에서 이 조치가 공식화돼 언짢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 고위 관계자는 “헤일리 대사가 너무 앞서 나갔고 이는 백악관이 정리해야 할 필요가 있는 실수였다”고 지적했다.

한편 시리아에 파견된 화학무기금지기구(OPCW) 조사단이 현재까지도 화학무기 의심 공격이 발생한 지역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 러시아 고위 관계자는 이날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기자들에게 “OPCW 조사단이 독가스 공격이 의심되는 시리아 두마 지역을 18일쯤 살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중동매체 알자지라가 전했다.

앞서 OPCW 조사단은 “화학무기 공격이 발생한 것으로 의심되는 현장을 방문하려고 했지만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이 막았다”면서 “진상 조사를 위한 제한 없는 현장 접근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4-18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