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한국경제 3% 성장”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21: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IMF, 유지…美는 0.2%P 상향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가 3.0% 성장할 것이라는 기존 전망을 유지했다. 미·중 무역전쟁 우려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경제성장률은 당초 전망에서 0.2% 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IMF는 17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우리나라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로 3.0%, 내년 전망치로 2.9%를 각각 제시했다. 이는 지난 1월 전망과 같은 수치이자 정부와 한국은행의 전망과 일치하는 것이다. IMF는 “현재의 경기 모멘텀을 활용해 성장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중기적으로는 포용적 경제성장 달성을 위한 정책과 구조개혁을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IMF는 세계 경제성장률도 지난 1월 제시한 올해 3.9%, 내년 3.9%를 유지했다. 선진국의 경우 유로존과 일본의 안정적인 성장, 미국의 확장적 재정정책의 파급 효과로 전반적인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2.7%에서 2.9%로, 유로존은 2.2%에서 2.4%로 각각 0.2% 포인트 올렸다. IMF는 “투자·무역 증가로 선진국과 신흥국 전반의 경기 개선 모멘텀 확산과 미국의 확장 재정에 대한 기대로 세계경제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04-18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