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총장 63% “정시 확대 필요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2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대학 총장 10명 중 6명은 대학 입시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중심으로 뽑는 정시 비율을 지금보다 늘릴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고교 학교생활기록부 등을 근거로 뽑는 수시 비율도 현 상태가 바람직하다고 봤다. 최근 주요 대학들에 정시 확대를 요구한 교육부 입장과는 상반된다.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에서 국민 여론을 수렴해 오는 8월까지 정시·수시 전형의 적정 비율을 찾기로 한 가운데 대학 총장들의 속마음이 드러난 것이어서 주목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7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따르면 대교협 조사분석팀이 지난 1월 30일~2월 7일 4년제 대학 총장 112명을 대상으로 ‘고등교육 정책 환경 및 주요 정책에 대한 인식’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 같은 응답이 나왔다. 이 결과는 대교협이 최근 발간한 계간지 ‘대학 교육’에 실렸다.


총장들은 정시 전형을 확대해야 할지 묻는 질문에 ‘현재 상태가 바람직’(34.3%), ‘확대 필요’(31.5%), ‘필요하지 않음’(25.9%), ‘매우 필요’(5.6%), ‘매우 필요하지 않음’(2.7%) 순으로 답했다. 4년제 대학 총장 중 62.9%는 현행 정시 비율이 적당하거나 추가로 확대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는 얘기다.

또 학생부종합전형(학종) 중심 수시 전형의 확대 여부를 묻는 문항에는 ‘현재 상태가 바람직’(43.5%), ‘확대 필요’(25.0%), ‘필요하지 않음’(23.1%), ‘매우 필요’(4.6%), ‘매우 필요하지 않음’(3.8%) 순으로 답했다. 대부분 현재 수시 모집 인원이 적정하다고 본 것이다.

대입 문제에 정통한 한 대학 교수는 “대학 총장 대부분은 급격한 제도 변화보다 조금씩 바뀌는 것을 선호한다”면서 “현행 제도가 오랜 시간 동안 다듬어져 만들어진 만큼 일정 기간 지켜보면서 바꿔 가자는 뜻”이라고 이번 설문 결과를 분석했다.

올해 고교 3학년이 치를 대입에서는 전체 모집 정원 중 수시로 뽑는 인원이 76.2%, 정시가 23.8%였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지난달 말 각 대학 총장을 만나거나 전화해 정시 확대를 독려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수시와 정시 전형 비율은 대학이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사안이다. 다만 교육부는 재정 지원 사업을 통해 특정 전형의 확대를 유도할 수는 있다. 교육부는 “최근 수시 비율이 급격히 높아져 재수생, 검정고시생, 만학도 등의 재도전 기회가 위축됐다”고 설명했다. 교육부의 압박 속에 일부 대학들은 급히 내년도 전형 계획을 뜯어고쳐 정시 모집 인원을 늘려 잡았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4-1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