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판단 납득 어려워…기득권 저항해도 금융 개혁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8: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기식, 낙마 심경 SNS로 밝혀
“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은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입니다. 제가 금융감독원장에 임명된 이후 벌어진 상황의 배경과 의도가 무엇인지에 대해선 국민이 판단할 몫이라고 생각합니다. 짧은 재임 기간이지만 진행했던 업무의 몇 가지 결과는 머지않은 시간 내에 국민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김기식 전 금감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기식 전 금감원장

취임 14일 만에 낙마한 김기식 전 금감원장은 17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마지막 변(辯)을 남겼다.


앞서 정치권이 의혹을 제기할 때는 최소한의 해명만 하거나 침묵으로 일관한 그였지만, 금감원장직을 내려놓은 뒤에는 허심탄회하게 심경을 털어놓았다.

이른바 ‘셀프 후원’을 위법으로 판단한 선관위의 결정은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선관위는 (정치후원금) 지출내역 등을 신고한 이후 당시는 물론 지난 2년간 어떤 문제 제기도 없었다”며 “법률적 다툼과는 별개로 정치적으로 수용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앞서 선관위는 김 전 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임기가 끝나기 직전인 2016년 5월 정치후원금 5000만원을 연구기금 명목으로 더불어민주당 의원모임인 ‘더좋은미래’에 기부한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청와대에 회신했다.김 전 원장은 자신의 잘못도 일부 인정했다.

그는 “30년 가까이 지켜왔던 삶에 대한 치열함과 자기 경계심이 느슨해져서 생긴 일이라 겸허히 받아들인다. 반성하고 성찰할 것”이라고 했다. 또 ‘친정’인 참여연대가 지난 12일 “실망스럽다”는 성명을 낸 것에 대해서도 “정당하고 옳은 것이었다”고 두둔했다.

김 전 원장은 “그때 이미 마음을 정했다. 다만 저의 경우가 앞으로 인사에 대한 정치적 공세에 악용되지 않도록 견뎌야 하는 과정과 시간이 필요했다”며 물러날 생각이 이전부터 있었음을 시사했다. 이어 “금융개혁과 사회경제적 개혁은 어떤 기득권적 저항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며 글을 마쳤다. 김 전 원장은 퇴임식을 대신한 퇴임사를 통해서도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 있는 금감원의 위상을 바로 세우지 못하고 오히려 누를 끼친 점에 대해 거듭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미안하다는 뜻을 전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8-04-18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