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외교’ 앞세워 ‘정상국가’ 공들이는 北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2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부부, 中예술단 공연 관람…문화 교류 등 친선관계 회복 나서
북한이 여성·문화·체육 등을 앞세운 ‘소프트외교’에 집중하며 국제사회에서 ‘정상국가’로 인정받기 위해 잰걸음을 하고 있다. 남북, 북·미 정상회담에서의 비핵화라는 본질적 논의에 앞서 친선 교류가 가능한 정상국가 이미지 연출에 공을 들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中예술단 만난 김정은 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지난 16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중국 예술단의 발레무용극 ‘붉은 녀성중대’를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쑹타오(김 위원장 왼쪽)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의 안내를 받아 중국 예술단을 만나는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中예술단 만난 김정은
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지난 16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중국 예술단의 발레무용극 ‘붉은 녀성중대’를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쑹타오(김 위원장 왼쪽)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의 안내를 받아 중국 예술단을 만나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전날 방북한 중국 예술단의 발레무용극 ‘붉은 여성중대’를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은) 중국 예술단의 이번 평양 방문이 공동의 재부인 조(북)·중 친선의 전통을 계승하고 더욱 공고히 발전시키는 데서 의의 있는 계기가 되리라는 기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리설주와 함께 무대에 올라 중국 예술단과 일일이 악수했고,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의 담화에서는 양국 간 문화 교류 발전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체육 교류로 국면 전환에 나섰던 북한은 남북 예술단 교류 공연 이후 중국 예술단 방북 공연 등 문화예술 교류를 통해 친선관계 회복에도 나서고 있다. 김근식 경남대 정외과 교수는 “일종의 ‘미소외교’”라며 “북한이라는 나라가 다른 이웃 나라들과 친선을 도모하고 잘 지낼 수 있다는 것을 소프트한 방식으로 보여 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북한의 소프트외교에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부인 리설주가 전면에 나서고 있다.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해 현 남북 관계 개선 국면에 결정적 역할을 한 데 이어 최근 방북한 중국 예술단의 공항 영접에 직접 나서는 등 중국 측을 환대하며 북·중 관계 밀착에도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다. 또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의 각종 행사에 부부 동반으로 참석하고 있는 리설주에 대해 ‘존경하는 리설주 여사’라는 호칭까지 붙이며 대내적 위상 높이기에 나섰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김정은 체제가 보통국가의 체제이고 국제사회나 대외적으로 충분히 교류가 가능하다는 것을 과시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4-18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