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무기한 천막 농성…野 ‘여론조작 게이트’ 세몰이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9: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댓글조작으로 국민 뒤통수 쳐”…對與 공세로 6·13 반전 시도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17일 더불어민주당 전 당원 김모(드루킹)씨의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을 ‘여론 조작 게이트’로 규정하고 대여 투쟁의 공세를 이어 갔다. 한국당은 관련 의혹에 대한 특별검사(특검) 도입을 요구하며 무기한 천막 농성에 돌입했다.
야당은 17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공세를 이어 갔다. 김성태(가운데) 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소속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 헌정수호 자유한국당 투쟁본부 출정식’을 열고 발언하고 있는 모습.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야당은 17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공세를 이어 갔다. 김성태(가운데) 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소속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 헌정수호 자유한국당 투쟁본부 출정식’을 열고 발언하고 있는 모습.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한국당 원내지도부는 이날 대여 총력 투쟁의 의지를 높이기 위해 국회 본관 계단 앞에 천막을 설치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천막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국민의 뒤통수를 치는 댓글 조작, 뒤에서 호박씨를 까는 황제 갑질을 끝장내고 혹세무민하는 관제개헌, 나라 곳간을 거덜내는 포퓰리즘을 막아 내겠다”고 밝혔다.


의원총회에는 80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이들은 ‘민주당 댓글공작 즉각 특검하라’, ‘청와대 인사책임자 즉각 경질하라’, ‘정치보복 국회사찰, 국민에게 사죄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정부·여당을 규탄했다.

‘민주당원 댓글 조작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영우 의원은 “이번 사건은 조직적이고 대규모적인 민주당원의 여론 조작 게이트”라며 “민주당은 소수 당원이 저지른 개인적 일탈로 몰아가고 싶겠지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전날 사임 의사를 밝힌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특검 도입도 계속해서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 인사 실패의 책임을 물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함께 ‘인사 검증’을 담당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를 촉구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도 페이스북에 “강민창 치안본부장의 ‘탁 치니 억하고 죽었다’라는 발표문과 다를 바 없다”며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검으로 가야 진실을 밝힐 수 있다”고 말했다.

야권의 ‘세몰이’에는 이번 사건이 6월 지방선거의 승패를 가를 결정적 요인이 될 수 있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여권 핵심 인사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이번 사건을 ‘게이트’로 몰아 분위기 반전을 노리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18-04-18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