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상회담 의제 합의 안 되면 정의용·서훈 방북”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2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판문점 회담 정례화 주요의제로…남북정상 핫라인 20일쯤 완료
남북 정상회담을 9일 남겨 놓은 가운데 청와대는 회담 직전까지 의제·형식 등에 대한 최종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전격적으로 평양을 방문할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17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번 회담에서 ‘판문점 정상회담’ 정례화와 이산가족 상봉 문제도 주요 의제로 다루겠다고 강조했다. 남북 정상 간 ‘핫라인’ 설치는 20일쯤 완료돼 정상회담 전 첫 통화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언론브리핑을 통해 회담 준비 상황을 설명하면서 “국정원 차원의 (북측과의) 소통이 항상 원활히 열려 있다. 필요하다면 언제든 서 원장과 정 실장의 평양 방문도 열려 있다”고 밝혔다.

실무·고위급회담에서 타결 짓지 못한 사안이 있으면 남측 대북 최고위 라인이 직접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담판을 짓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의제는 물론 당일 동선, 첫 만남부터 공동기자회견이 가능할지 등의 문제를 조율할 텐데, 대체로 조율되겠지만 끝내 정상 몫으로 남는 것도 있지 않겠는가”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판문점 정상회담 정례화 의제와 관련, “(현실화된다면) 매우 중요한 의미이며 일체의 의전이나 행사 등을 과감히 생략하고 중요 의제에 집중한 실질적 회담이 될 것”이라면서 “핫라인과 함께 두 정상이 수시 소통하는 수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상 간 풀어야 하는 긴급현안이 있을 때 ‘원포인트 정상회담’이 될 수 있다는 얘기다.

‘핫라인’과 관련, 임 실장은 “실무적으로 20일쯤 연결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때쯤 시범통화가 가능할 것 같지만, 정상 통화 시점을 확답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또한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 여사가 이번 회담에 동반하기를 기대한다”면서 “아직 본격적으로 논의가 진행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4-18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