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감 진보후보 경선 초읽기…5월5일 단일후보 결정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5: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보진영의 서울시교육감 후보 단일화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오는 5월5일 단일후보를 내기로 했다.
진보진영 교육감 추대 기구인 ‘2018서울촛불교육감추진위원회’가 지난 2월27일 서울시의원회관에서 출범식을 열고 있다.(2018서울촛불교육감추진위원회 제공)© News1

▲ 진보진영 교육감 추대 기구인 ‘2018서울촛불교육감추진위원회’가 지난 2월27일 서울시의원회관에서 출범식을 열고 있다.(2018서울촛불교육감추진위원회 제공)© News1

진보진영 서울교육감 후보 단일화추진기구인 ‘2018서울촛불교육감추진위원회’(추진위)는 16일 후보경선 일정 및 경선룰, 최종 단일후보 발표일정 등 확정된 후보 단일화 계획을 발표했다.


후보등록 마감일은 오는 20일이다. 현재 이성대 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서울지부장과 최보선 전 서울시의회 교육의원 등은 후보등록을 마친 상태다. 19일 또는 23일 출마를 선언할 예정인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마감일(20일)에 후보등록을 할 예정이라고 추진위는 전했다. 사실상 이들 ‘3파전’으로 굳어질 것으로 보인다.

후보자 경선은 직접투표(70%)와 여론조사(30%) 방식으로 치러진다. 추진위는 오는 30일까지 경선에 참여해 한표를 행사할 시민경선단을 모집한다. 대상은 서울시민, 서울소재 직장인, 청소년 등 만 13세(2005년 12월31일 이전 출생) 이상인 서울거주인이다.

투표는 5월2~3일 온라인과 여론조사를 진행하고 4~5일 서울시의원회관 제2대회의실에서 오프라인으로 실시한다. 최종후보는 5일 오후께 발표할 예정이다.

뉴스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