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와해’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비정규직 8000명 정규직 전환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4: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전자 계열사인 삼성전자서비스가 협력업체 간접고용(비정규직) 직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직접고용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정규직 전환 규모는 약 8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와해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경원지사 압수수색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 지방 지사를 압수수색 중인 12일 오후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서비스 경원지사 모습. 2018.4.12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조와해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경원지사 압수수색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 지방 지사를 압수수색 중인 12일 오후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서비스 경원지사 모습. 2018.4.12연합뉴스

삼성전자서비스 노사는 직접고용에 합의하고 규모 등 세부 내용에 대해 협의를 개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이번 조치로 현재 운영 중인 협력사와의 서비스 위탁계약 해지가 불가피해 협력사 대표들과 보상 방안에 대한 대화에 나설 계획이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앞으로 합법적인 노조 활동을 보장한다. 이른바 삼성의 ‘비노조 경영’ 방침을 폐기하는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노사는 특히 갈등 관계를 해소하고 미래 지향적으로 회사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협력사 직원들이 삼성전자서비스에 직접 고용되면 고용의 질이 개선되고, 서비스의 질 향상을 통한 고객 만족도 제고는 물론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