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숨기는 인천 예비후보들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02: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보 현수막 문구 가리기 혈안 현직
구청장 오인 위한 ‘꼼수’
“선거법 규정 미비 악용” 씁쓸
인천 연수구 중심 사거리 건물 외벽에 걸린 예비후보들의 홍보 현수막. ‘예비후보’라는 글씨가 작아 잘 보이지 않는다.

▲ 인천 연수구 중심 사거리 건물 외벽에 걸린 예비후보들의 홍보 현수막. ‘예비후보’라는 글씨가 작아 잘 보이지 않는다.

16일 ‘인천의 강남’으로 불리는 연수구의 중심 사거리. 고층 건물이 많은 곳이어서 각 당의 예비후보들이 경쟁적으로 대형 현수막을 건물 외벽에 붙여 놓았다. 그런데 예외 없이 ‘연수구청장’이라는 문구는 크게 부각시켰으나 ‘예비후보’라는 글씨는 너무 작아 보일락 말락 한다. 시력이 좋은 사람들도 가까이 다가서야 겨우 인지할 수 있을 정도다. 이 때문에 현수막 문구로만 판단하면 현직 구청장이 출마한 것으로 오인하기 십상이다.


또 예비후보들은 ‘예비’라는 이미지를 희석시키기 위해 교묘하고 다양한 테크닉을 구사한다. 예비후보라는 글자를 더 작게 보이기 위해 정사각형으로 배열하거나 ‘예비’라는 문구는 더 줄여 ‘후보’ 앞에 세로로 배치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배색을 이용해 ‘예비후보’라는 글씨가 잘 안 보이게 하는 수법도 등장한다. 즉 현수막 바탕색과 비슷한 색으로 표기해 분간이 쉽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예비후보 글씨를 전체 구도와 상관없이 눈에 띄지 않는 곳에 배치하는 수법도 있다. 예비후보들이 배포하는 명함도 사정이 비슷하다. 가뜩이나 작은 명함에 ‘예비후보’라는 글씨를 깨알같이 표기해 돋보기를 쓰지 않는 한 식별이 어렵다. 시의원이나 구의원 예비후보들도 기교 부리기에 동참하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현행 선거법에 홍보물 글씨 크기나 배치에 관한 규정이 없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선거 홍보물 글씨 크기 등에 관한 규정이 없어서 단속할 방법이 없다”면서 “이는 인천에만 국한되지 않는 현상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조모(28·연수구 동춘동)씨는 “벌써 얄팍한 수법을 일삼는 사람들이 당선되면 무슨 일을 할지 눈에 선하다”고 말했다.

글 사진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8-04-17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2018 접경[평화]지역 균형발전 정책포럼
    2018 중부권 동서균형발전 서울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