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앞에 ‘4·19혁명 첫 발포현장’ 동판 설치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02: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와대 앞에 ‘4·19혁명 첫 발포현장’ 동판 설치 4·19 혁명 58주년을 맞아 당시 시민을 향한 첫 발포가 있었던 청와대 앞에 이를 알리는 바닥 동판이 설치됐다. 서울시는 청와대 영빈관 맞은편 분수광장 보도에 국가 폭력에 대한 저항을 상징하는 역삼각형의 바닥 동판을 설치했다고 16일 밝혔다. 동판은 가로·세로 35㎝ 크기다. 이곳은 1960년 4월 19일 화요일 오후 1시 40분 경무대(현 청와대) 앞으로 몰려든 시민을 향한 국가 권력의 첫 발포가 있었던 현장이다.  서울시 제공

▲ 청와대 앞에 ‘4·19혁명 첫 발포현장’ 동판 설치
4·19 혁명 58주년을 맞아 당시 시민을 향한 첫 발포가 있었던 청와대 앞에 이를 알리는 바닥 동판이 설치됐다. 서울시는 청와대 영빈관 맞은편 분수광장 보도에 국가 폭력에 대한 저항을 상징하는 역삼각형의 바닥 동판을 설치했다고 16일 밝혔다. 동판은 가로·세로 35㎝ 크기다. 이곳은 1960년 4월 19일 화요일 오후 1시 40분 경무대(현 청와대) 앞으로 몰려든 시민을 향한 국가 권력의 첫 발포가 있었던 현장이다.
서울시 제공

4·19 혁명 58주년을 맞아 당시 시민을 향한 첫 발포가 있었던 청와대 앞에 이를 알리는 바닥 동판이 설치됐다. 서울시는 청와대 영빈관 맞은편 분수광장 보도에 국가 폭력에 대한 저항을 상징하는 역삼각형의 바닥 동판을 설치했다고 16일 밝혔다. 동판은 가로·세로 35㎝ 크기다. 이곳은 1960년 4월 19일 화요일 오후 1시 40분 경무대(현 청와대) 앞으로 몰려든 시민을 향한 국가 권력의 첫 발포가 있었던 현장이다.


서울시 제공
2018-04-1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