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댓글 조작 파문] “드루킹, 오사카 총영사에 대형로펌 변호사 추천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0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경수가 밝힌 사건 전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16일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민주당 당원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에 대형 로펌 변호사를 추천했다는 사실까지 밝히면서 그와의 구체적인 관계를 조목조목 설명했다.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대변인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대변인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김 의원이 민주당원인 김모씨(드루킹)와 처음 만난 것은 20대 총선 직후인 2016년 중반이다. 김 의원은 국회의원에 당선된 지 얼마 안 돼 국회의원 회관으로 드루킹을 포함한 몇 명이 찾아왔다고 설명했다.


당시 드루킹은 “경제민주화를 추구하는 우리 생각과 가장 비슷한 문재인 전 대표를 다음 대선에서 도와 주고 싶고 지지하겠다”면서 김 의원에게 강연을 요청했다. 김 의원은 당시 일정을 내기 힘들었지만 드루킹은 경기 파주의 사무실 방문을 여러 차례 요청했고 김 의원은 2016년 가을쯤 경기 파주의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을 방문했다.

김 의원은 “사무실에서 전문직종에 있다는 회원 7∼9명과 상견례를 했고 경제민주화 공약을 대선 당선 후 실현해 달라고 했다”라며 “이후에도 경선이 시작되기 전 격려해 달라고 해서 사무실을 한 번 정도 더 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다만 이들이 열심히 활동한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드루킹의 존재를 당시 문 후보에게 보고했는지에 대해서는 자발적 지지모임이나 단체는 보고하지 않는다고 연관성을 부인했다.

드루킹은 지난해 5월 대선으로 문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된 뒤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강연에 초청하고 싶다는 요청을 받고 그를 안 전 지사 측에 소개했다.

그는 대선 이후 주변 인물과 함께 국회의원 회관으로 찾아와 “인사 추천을 하고 싶다”며 청탁을 했다. 그는 자신의 카페 회원으로 알려진 대형 로펌 소속 변호사를 일본 오사카 총영사에 추천했다.

김 의원은 “경력을 보니 대형 로펌에 있고 유명 대학 졸업자기도 해서 이런 전문가라면 전달을 할 수 있겠다 싶었다”며 “청와대 인사수석실로 전달을 했다”고 소개했다. 그렇지만 김 의원의 추천에도 오사카 총영사는 정무·외교 경험이 필요한 분야라 어렵다는 말을 듣고 드루킹에 이런 사실을 전달했다.

문제는 그 이후부터였다. 인사 추천이 먹히지 않자 드루킹이 ‘가만 있지 않겠다’는 식의 반협박성 태도로 심각한 불만을 표시하며 태도를 바꿨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드루킹은 ‘우리가 문재인 정부에 등을 돌리면 어떻게 될지 보여줄 수 있다’는 반위협적 발언을 해 황당했다”고 토로했다.

드루킹은 인사 청탁이 성공하지 못하자 올 2월까지도 김 의원을 찾아왔다. 결국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김 의원은 “민정비서관에게 상황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이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가 담긴 대화방은 삭제됐다고 소개했다. 선거 당시 수많은 문자 메시지와 텔레그램에서 메시지가 오는 상황에서 의정활동이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었다. 김씨가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낸 의도에 대해 김 의원은 “자기들이 열심히 활동하고 약속을 지킨다는 의미로 소식을 보낸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경찰이 자료가 있으니 확인할 수 있는 거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제훈 기자 parti98@seoul.co.kr
2018-04-17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