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강동호, 성추행 의혹 무혐의 처분

입력 : ㅣ 수정 : 2018-04-16 2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추행 의혹이 제기됐던 아이돌 그룹 뉴이스트 멤버 백호(강동호·23)가 검찰 수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강동호

▲ 강동호

16일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홍종희)는 최근 백호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플레디스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오늘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이 났다고 공식 통보를 받았다”면서 “애초에 사실이 아닌 일이었던 만큼 결백이 입증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 한 누리꾼은 자신이 중학생 시절이던 2009년 백호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뒤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경찰은 지난해 사건을 제주지검으로 넘겼지만, 검찰은 백호의 현재 거주지가 서울인 점을 고려해 서울중앙지검으로 사건을 넘겨 조사를 해 왔다.

플레디스 측은 관련 의혹이 허위사실이라며 반박하고, 백호를 고소한 누리꾼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맞고소했다.

2012년 뉴이스트로 데뷔한 백호는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산적 섹시’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인기를 모았지만 13등으로 탈락했다.

이후 워너원에 합류한 멤버 황민현을 제외한 뉴이스트 멤버들과 4인조 유닛 ‘뉴이스트W’을 결성해 활동해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